윤석열 만나겠다는 김종인, 킹메이커 나서나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당선이 확실시 되자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살에서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왼쪽)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오른쪽)가 인사를 하고 있다. 박태현 기자 2021.04.08

[쿠키뉴스] 조계원 기자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한 번 만나보고 대통령 후보감으로 적절하다 판단되면 그때 가서 도와줄 건지 안 도와줄 건지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이 국민의힘을 떠난 직후 이같은 발언을 내놓아 정치권에 상당한 파장이 예상된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채널A '뉴스A'에 출연해 "(윤 전 총장이) 만나자고 하면 만나보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 상황에서 윤 전 총장이 가장 유력한 대선주자라는 데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현재 그렇게 된 것 같다”며 “공정이라는 단어 자체가 마치 윤 전 총장의 브랜드처럼 돼 버렸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김 전 위원장은 “본인이 자기 주변을 제대로 구성해서 정치를 시작할 수 있는 터전을 마련하는 게 중요하다”며 “(윤 전 총장이) 개별적으로 입당해서는 자기 정치활동 영역확보가 힘들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는 김 전 위원장이 윤 전 총장을 돕게된다면 정치활동의 터전을 마련하는 데 기여할 수 있다는 의미로도 해석된다.


김 전 위원장은 국민의힘 안에 경쟁력 있는 대선 후보가 보이느냐는 질문에는 “경쟁력 있는 후보를 정의 내리기가 어렵다. 오세훈 서울시장의 경우도 초기에는 경쟁력이 제일 낮은 것처럼 보였다”며 즉답을 피했다. 다만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에 대해서는 “최대의 순간이 2011년도 지지도가 40% 가까이 갔을 때”라며 “그 시기를 놓쳐서 새로운 계기가 특별히 마련되지 않는 이상 힘들지 않겠나”라고 평가했다. 

일각에서는 김 전 위원장이 유력 대선 후보가 부족한 국민의힘 대신 윤 전 총장을 선택해 신당창당에 나설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심지어 김 전 위원장이 윤 전 총장의 대선 승리 가능성이 부족할 경우 직접 대선에 나올 수 있다는 가능성까지 거론된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분(김종인) 욕심 상상 그 이상이라고 본다”며 “진짜 꿍꿍이속은 주판알 튕기며 본인이 직접 '대선에 뛰어들까?' 하는 계산이 없다고 볼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안철수 당하듯 윤석열도 이용당할 소지가 높다고 본다”며 “2017년 대선에 안철수를 지지했었다가 이번에 안철수 무시하는 거 보라. 일단 간을 보고 별거 아니다 싶으면 깔아뭉개기 시작한다. 간 보는 차원에서 윤석열을 만나겠지만 그게 윤석열을 도와주려는 차원은 절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정 의원은 “간철수간철수 하시는데 간종인이 훨씬 간 보기 종목의 최정상급 프로라고 생각한다”며 “욕망에 커트라인은 없다. 이분 대권 욕심없을 것 같으냐. 이분을 몰라서 그런다. 이분의 목표는 킹메이커가 아니다. 킹이예요. 킹”이라고 토로했다.

chokw@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