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의회, ‘노을대교 건설 조기착공’ 강력 촉구


[쿠키뉴스] 박용주 기자 =전북 부안군의회(의장 문찬기)가 8일 의원간담회를 갖고 부안군 변산면과 고창군 해리면을 잇는 노을대교 건설 조기착공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부안군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노을대교는 전국 해안을 일주하는 국도 77호선을 완전히 연결하고, 교통편익과 물류비용 절감은 물론 새만금과 더불어 서해안 관광벨트가 완성돼 국토균형발전에도 꼭 필요한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권익현 부안군수와 유기상 고창군수도 지난 5일 중앙부처를 방문, 노을대교 조기착공을 촉구하는 부안·고창군민 3만여명의 서명부를 관계기관에 전달하기도 했다. 


군의회는 “지역주민의 염원을 담아 앞으로 진행될 예비타당성조사 종합심사의 조속한 통과와 노을대교 조기 착공을 위해 지역정치권에서도 힘을 결집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yzzpark@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