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봄의 불청객 미세먼지 농도 좋아졌다”

계절관리기간(12~3월) 초미세먼지 농도 전년보다 2㎍/㎥ 감소

계절관리기간 대구의 미세먼지 농도가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미세먼지가 많은 날 대구 도심의 모습. 쿠키뉴스 DB
[대구=쿠키뉴스] 최태욱 기자 = 미세먼지 계절관리기간인 지난해 12월부터 올 3월 대구의 미세먼지 농도가 좋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8일 대구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에서 올 3월까지 대구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2020년 25㎍/㎥에서 올해 23㎍/㎥으로 개선됐다.

시는 2019년에 이어 2020년에도 겨울철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기간인 12월에서 3월까지를 미세먼지 계절관리기간으로 지정하고 지역 내 미세먼지 발생원을 집중적으로 제거하는 사업을 펼쳤다. 


그 결과 초미세먼지의 평균농도가 ㎥당 23㎍으로 지난 기간에 비해 평균 2㎍/㎥이 낮아졌다.

대구의 미세먼지 농도는 지난달 29일 기상 현상인 대규모 황사의 영향으로 경보단계까지 오르기도 했지만, 사회·경제활동의 영향을 주로 받는 초미세먼지 농도가 전년보다 개선된 점은 미세먼지 계절관리제의 정책효과가 있었음을 시사한다.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의 2017년도 연구에 따르면, 외부 유입을 제외한 대구시의 자체 미세먼지 발생원은 수송(33%), 산업(22%), 도로재비산먼지(21%), 비산먼지(12%) 등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시는 ▲노후경유차 운행 감축 ▲사업장 발생원 관리 ▲도로재비산먼지 관리 ▲비산먼지 관리 ▲시민참여 미세먼지 관리 분야에서 다양한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펼쳤다.

홍성주 대구시 녹색환경국장은 “미세먼지와 대기오염을 발생단계에서부터 저감하는 대기질 관리대책으로 대구시 대기질 지표가 점차 좋아지고 있다”며 “앞으로 ICT기술을 적극 적용하고 관리방식을 스마트화해 시민이 생활 속에서 체감할 수 있도록 대기질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tasigi72@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