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개발지구 투기 의혹 공무원 4명 수사의뢰”

8일 채홍호 행정부시장 최근 대구시가 진행한 대규모개발사업 공직자 부동산 투기의혹과 관련한 1차 전수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대구시 제공

[대구=쿠키뉴스] 최태욱 기자 = 대구시가 최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의 부동산 투기사태와 관련해 대구시 산하 공무원을 대상으로 1차 전수소사를 진행한 결과, 불법 투기 정황이 포착된 공무원 4명에 대해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다.

대구시는 8일 대규모개발사업 공직자 부동산 투기의혹과 관련한 1차 전수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대구시에 따르면 지난달 13일부터 이달 5일까지 채홍호 행정부시장을 조사단장으로 하는 40명 규모의 시-구·군 합동조사단을 꾸려 대구시와 8개 구·군, 대구도시공사 전 임직원 1만5408명을 대상으로 1차 공직자 투기 의혹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조사지역은 LH가 주관하는 사업지구인 연호 공공주택 지구 등 5개 지구 9159필지와 대구도시공사 주관 사업지구인 수성의료지구 등 7개 지구 4761필지로 총 12개 지구 1만3920필지다.

대구시는 해당 필지에 대한 취득세 납부자료를 활용해 조사대상자의 토지 소유 및 거래내역을 확인한 후, 위법행위 의심되는 공무원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

조사범위는 보상 완료된 개발사업지구는 지정 5년 전부터 보상시점까지이며, 보상 완료 전인 경우는 현재까지의 모든 토지거래 내역을 조사했다.

조사대상자 1만5408명 중 조사대상 사업지에 부동산을 보유했거나 거래한 사실이 있는 공무원은 16명이었으며, 이중 투기 의심자로 보여지는 9명에 대해 심층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5명은 토지 취득 경위·목적, 자금마련 방법, 토지이용 현황 등에서 투기 의심 정황을 발견할 수 없었다.

그러나 연호 공공주택지구 내에 토지를 취득한  4급 1명, 5급 1명, 6급 2명 등 4명은 보상차익을 노리고 투기를 했을 가능성이 높아 수사기관에 수사의뢰하기로 했다.

또 이달 중순부터 6월말까지는 공직자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공직자의 배우자와 직계존비속 등 6248명에 대해서도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다만 조사대상자 신분이 민간인인 만큼 개인정보제공동의서를 제출받아야 해, 조사기간은 다소 길어질 전망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경찰청 등 관계기관과 적극 공조해 남은 2차 조사도 한 치의 의혹이 남지 않도록 투명하고 철저하게 진상을 규명함은 물론, 위법행위 발견 시 엄단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tasigi72@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