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올해는 ‘2회 징크스’?

사진=AP 연합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개막전에 이어 2번째 경기에서도 2회에 실점을 했다.

류현진은 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브필드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정규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와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7피안타(1피홈런) 7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투구수는 90개였고 평균자책점도 3.38에서 2.92로 하락했다.

호투를 펼친 류현진이지만 시즌 첫 패배를 떠안았다. 이날 9개의 안타를 때리고도 1점밖에 올리지 못한 변비 야구 때문이었다.


류현진은 1회에 탈삼진 3개를 잡아내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지만, 2회에 실점을 기록했다. 4번 타자 닉 솔라를 상대로 2구째 던진 패스트볼이 가운데로 몰려 공략당했다. 솔락의 타구는 좌측 담장을 넘어갔다. 시즌 2번째 피홈런.

위기는 여기서 끝나질 않았다. 후속타자 네이트 로우를 좌익수 플라이로 잡았지만 호세 트레비노에게 내야 안타를 허용했다. 일라이 화이트는 3루수 땅볼로 처리했지만 레오디 타베라스에게 적시타를 맞았다.

찰리 컬버슨에게도 안타를 내주면서 2사 1, 3루에 몰렸지만 아이재아 키너 팔레파를 유격수 직선타로 잡으며 힘겨웠던 2회말을 마쳤다.

지난 2일 뉴욕 양키스와 개막전에서 2회에 실점을 내준 류현진은 이날 경기에서도 2회에 실점했다. 당시 류현진은 2회 1사 후 류현진은 글레이버 토레스와 8구 승부 끝에 좌전 안타를 맞았고, 게리 산체스에게 2점 홈런을 맞았다. 가운데 몰린 공을 산체스가 놓치지 않고 그대로 밀어쳤고, 이는 담장을 넘겼다.

지난해 5회 징크스에 시달렸던 류현진이 올해는 2회에 고전하는 모습이다.

류현진은 지난 시즌 5회에 유달리 약한 모습이었다. 12경기를 출전하는 동안 5회를 총 11번 나갔는데 평균자책점이 7.36이었고 피안타율이 0.367이었다. 5회를 넘기지 못하고 교체되는 경우도 수 차례 있었다.

지난 시즌 류현진의 성적이 5승 2패 평균자책점 2.32 피안타율 0.232를 감안하면 상당히 높은 수치였다.

아직까지 2경기지만 2회에만 실점한 모습은 아쉬움이 남는다. 3번째 등판에서는 이같은 징크스를 떨쳐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kch0949@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