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7이닝 7K 2실점… 잘 던지고도 패전위기

사진=로이터 연합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시즌 2번째 등판에서 퀄리티 스타트(6이닝 3자책점 이하)를 기록했지만 패전 위기에 몰렸다.

류현진은 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브필드에서 열리는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정규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와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7피안타(1피홈런) 7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투구수는 90개였고 평균자책점은 3.38에서 2.92로 하락했다. 칼같은 제구가 여전했고 변칙 투구를 보이는 등 변함 없는 활약을 펼친 류현진이지만, 타선의 지원이 부족해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오히려 패전 위기에 놓여있다.


류현진은 1회를 완벽하게 틀어막았다. 선두타자 아이제아 키너 팔레파를 상대로 7구 승부 끝에 몸쪽 빠른 공으로 루킹 삼진을 끌어냈다. 이어 데이비드 달은 바깥쪽 커터로, 3번 타자 조이 갈로는 커브로 헛스윙 삼진을 유도했다. 1회에 탈삼진 3개를 잡아내며 기분 좋게 시작했다.

1회와 달리 류현진은 2회에 고전을 면치 못했다. 4번 타자 닉 솔라를 상대로 2구째 던진 88.7마일 직구가 가운데로 몰려 공략 당했다. 솔락의 타구는 좌측 담장을 넘어갔다. 시즌 2번째 피홈런.

위기는 여기서 끝나질 않았다. 후속타자 네이트 로우를 좌익수 플라이로 잡았지만 호세 트레비노에게 내야 안타를 허용했다. 일라이 화이트는 3루수 땅볼로 처리했지만 레오디 타베라스에게 적시타를 맞았다. 찰리 컬버슨에게도 안타를 내주면서 2사 1, 3루에 몰렸지만 아이재아 키너 팔레파를 유격수 직선타로 잡으며 힘겨웠던 2회말을 마쳤다.

3회에 다시 안정을 찾은 류현진이다. 선두타자 달을 헛스윙 삼진을 잡아낸 데 이어 갈로는 우익수 뜬공으로, 솔락은 땅볼로 처리하면서 공 8개로 3회를 마무리했다.

4회에도 류현진의 호투는 이어졌다. 로우를 2루수 땅볼, 트레비노를 3루수 땅볼, 화이트를 중견수 뜬공으로 돌려세웠다. 4회는 공 7개면 충분했다. 4회까지 51구를 소화했다.

5회말 선두타자 타베라스를 루킹 삼진으로 돌려세운 류현진은 컬버슨에 2루타를 허용, 실점 위기에 몰렸으나 카이너-팔레파를 우익수 직선타, 달을 2루수 직선타로 막고 실점 없이 막았다.

류현진은 6회에도 삼자범퇴를 만들었다. 조이 갈로와 닉 솔라를 땅볼로 처리한 류현진은 네이트 로우를 바깥쪽 패스트볼로 헛스윙을 유도했다. 이날 여섯 번째 삼진이었다.

7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2회 이후 최대 위기를 맞았다. 

트레비노와 화이트에게 연속 안타를 내주면서 무사 1, 2루가 됐다. 이어 타베라스의 기습 번트 때 1루수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가 주자 한 명을 잡아냈다.

1사 1, 2루에서 이날 2안타를 때린 컬버슨을 상대로 긴 승부 끝에 삼진을 잡아내며 한숨을 돌렸다. 이어 키너 팔레파를 3루수 땅볼로 처리, 실점없이 이닝을 마무리했다.

7회까지 공 90개를 던진 류현진은 8회말을 앞두고 팀 마이자와 교체되며 이날 경기를 마쳤다.

kch0949@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