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배구] ‘챔프전 진출’ 신영철 감독 “1차전 중요해, 하승우에게 달렸다”

우리카드의 신영철 감독. 사진=한국프로배구연맹(KOVO) 제공
[장충=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하승우에게 달렸다.”

신영철 감독이 이끄는 우리카드 위비는 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포스트시즌’ OK금융그룹과 플레이오프(3전2선승제) 2차전에서 세트스코어 3대 1(25-21, 18-25, 25-18, 25-22)로 승리했다.

지난 6일 1차전에 이어 2차전까지 가져간 우리카드는 창단 후 처음으로 챔피언결정전 무대를 밟게 됐다. 우리카드와 대한항공의 챔피언결정전은 오는 11일부터 5전 3선승제로 열린다.


경기 후 신 감독은 “개인적으로 쉽지 않겠단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끝까지 선수들이 어려운 고비를 잘 넘겨줘서 고맙게 생각한다”고 경기를 총평했다.

신 감독도 9년 만에 챔피언결정전 무대에 도전한다. 대한항공 사령탑으로 2010~2011시즌과 2011~201시즌에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했는데, 9년 만에 가장 높은 곳에서 친정 팀을 상대한다.

신 감독은 “지난 시즌에는 코로나바이러스-19(코로나19) 때문에 오르질 못했는데, 올해 드디어 가게 됐다”라며 “시즌 내내 선수들과 고생한 보람을 찾아야 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우리카드와 대한항공은 올 시즌 정규리그 맞대결 전적이 3승 3패로 팽팽하다. 두 팀은 만날 때마다 치열한 승부를 펼쳤다.

신 감독은 “대한항공은 국가대표 에이스들이 포진하고 있고 큰 경기 경험도 많다. 우리보다 한 수 위지만 도전하는 마음으로 준비할 것”이라며 “마음가짐이 중요하다. 우리 팀은 기복이 있다. 가장 경계되는 부분이다. 공은 둥글다. 잘 준비해서 빈틈을 찾아가면서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신 감독은 챔피언결정전 키플레이어로 세터 하승우를 뽑았다. 대한항공은 국가대표 세터 한선수와 백전노장 유광우가 버티고 있다. 젊은 피 하승우의 분전이 필요하다.

신 감독은 “오늘 경기도 하승우가 흔들리면서 쉽지 않은 경기를 펼쳤다”라며 “좋은 세터를 보유한 팀이 우선권을 가질 수 밖에 없다. 그만큼 중요한 역할이다. 승우가 얼마만큼 잘해주는 지가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이날 로베르토 산틸리 대한항공 감독은 현장을 찾아 직접 우리카드의 경기를 지켜보기도 했다.

이에 신 감독은 “다른 감독들이 대한항공을 이겨줬으면 한다는 말을 농담 삼아 했다”며 “우리가 어떻게 하는지에 따라 4차전까지 갈 수도 있고 의외로 3차전서 끝날 수도 있다. 1차전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kch0949@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