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환 “성적 부담 내려놔…경쟁 상대는 나 자신”

가수 김재환. 사진=스윙엔터테인먼트 제공.
[쿠키뉴스] 이은호 기자 =“경쟁이라는 단어는 생각하지 않으려고 해요. 너무 오래 경쟁했거든요.”

7일 세 번째 미니음반 ‘체인지’(Change)로 돌아오는 가수 김재환의 말이다. 김재환은 이날 온라인으로 중계된 기자간담회에서 ‘남성 솔로 가수들의 경쟁이 치열하다’는 취재진 말에 이같이 답하며 “나는 나 자신과 경쟁한다. 내일의 내가 오늘의 나보다 더 멋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체인지’는 제목처럼 ‘변화’에 관한 김재환의 생각을 담은 음반이다. 김재환이 작곡에 참여한 타이틀곡 ‘찾지 않을게’를 포함해 ‘프레이’(Pray), ‘그대가 없어도 난 살겠지’, ‘블루 문’(Blue Moon), ‘꽃인가요’, ‘애가 타’ 등 모두 8곡이 수록된다.


1년4개월 만에 내놓는 음반이지만 부담감은 크지 않은 듯했다. ‘높은 성적을 거둬야 한다’는 압박을 내려놓은 덕분이다. SBS ‘신의 목소리’,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등 여러 경연 프로그램을 거쳐 온 자의 여유일까. 김재환은 “예전엔 성적에 민감하고 ‘(차트 순위권에) 올라가야 한다’는 마음이 컸다”면서 “그런데 그런 생각이 날 갉아 먹었다. 조급함 때문에 잘할 수 있는 음악도 안 나왔다”고 돌아봤다.

성적 대신 자기 자신에 집중했다. 공백기 동안 ‘내가 잘하는 것이 뭘까’ ‘내가 언제 멋있어 보일까’를 고민했다고 한다. 그때 그의 눈에 기타가 들어왔다. 어려서부터 포크 음악을 좋아했던 그에겐 떼려야 뗄 수 없는 악기다. 그룹 워너원 멤버로 발탁돼 ‘댄스 가수’로 활동해온 그는 이번 음반에서 다시 기타를 잡았다. 음반에 실린 8곡 중 7곡 작사·작곡에 참여했을 만큼 창작열도 불태웠다.

김재환은 “기타를 연주하며 노래하는 내 모습이 가장 멋지게 느껴진다. 그래서 이번 활동이 뜻깊고 감회가 새롭다”면서 “차트에서 높은 순위를 기록하면 물론 좋겠지만, 오랫동안 활동하는 게 더욱 큰 목표”라고 각오를 다졌다.

wild37@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