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단 악재, 극복할까…‘상폐위기’ 좋은사람들, 법정 공방까지

소액주주들, 대표이사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신뢰 없어”
좋은사람들, ‘감사의견 거절’…주식 거래도 정지

▲사진=좋은사람들 로고/좋은사람들 제공

[쿠키뉴스] 신민경 기자 =상장폐지 위기에 몰린 속옷 전문기업 ‘좋은사람들’이 이번에는 법정 분쟁에 휩싸였다. 소액주주들은 이종현 좋은사람들 대표이사를 신뢰할 수 없다며 반기를 든 상태다.

8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좋은사람들 소액주주들이 최근 회사 경영에 반기를 들었다. 지난 1일 대표이사 직무집행정지 및 직무대행자 선임 가처분 신청을 낸 것이다. 소액주주들은 “이종현 대표는 본안 판결 확정시까지 대표이사 및 사내이사로서 직무를 집행해선 안 된다”며 “법원에서 정하는 적당한 사람으로 위 직무를 대행하게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소액주주들은 이 대표 체제 경영을 신뢰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앞서 이 대표는 ▲라임사태 연루 ▲각종 고소·고발 ▲기업 사냥꾼 의혹 등에 휩싸인 바 있다.


한 좋은사람들소액주주모임 관계자는 “개인의 종횡 때문에 회사가 힘들어지는 모습을 더 이상 볼 수 없다”며 “이 대표 체제를 마무리하고 좋은 투자들이 몰려 회사가 회생에 성공할 수 있기를 주주들은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좋은사람들 측은 공시를 통해 법적 절차에 따라 대응하겠다고 입장을 전했다.

좋은사람들 경영권에 경고등이 켜진 건 처음이 아니다. 지난달 31일 주주총회에서는 상정된 4개 안건이 모두 부결됐다. ▲제28기 재무제표 및 연결 재무제표 승인 건 ▲이사 선임 건 ▲이사 보수한도 승인 건 ▲감사 보수한도 승인 건 등이다. 요인은 의결정족수 미달이었는데, 당시 주주총회에 참석한 소액주주들이 대거 반대표를 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좋은사람들 측은 향후 주주총회에서 안건을 다시 상정해 의결할 예정이다.

엎친 데 덮친 격 좋은사람들 주식 거래는 정지된 상태다. 지난달 22일 한국거래소는 좋은사람들 감사보고서가 ‘의견거절’을 받아 이같은 조치를 내렸다. 회사 자산 취득·처분, 매출채권 및 미수금, 수수료 등 다수 거래 관련 적합한 감사 증거를 확보하지 못했다고 감사 담당 ‘한올회계법인’ 측은 설명했다. 한국거래소는 이의신청을 거쳐 상장폐지 여부를 가릴 예정이다.

주식 매매 거래가 정지되자 사측은 사과문을 올리기도 했다. 지난달 29일 좋은사람들은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재감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운영 사업은 정상적으로 운영될 것”이라며 “감사의견 거절에 대한 조속한 해소 및 거래 재개를 위해 전문가 협조하에 최선을 다해 대응할 예정이다.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전했다.

좋은사람들은 1993년 방송인 주병진씨가 설립한 속옷 전문기업이다. 1997년 코스닥시장에 상장했다. 미래에셋 출신인 선경래 지앤지인베스트 회장이 주씨에게 경영권을 인수했다.

2019년 이기태 전 삼성전자 부회장의 차남 이종현씨는 제이에이치W투자조합을 이용해 경영권을 확보했다. 현재는 보디가드, 섹시쿠키, 예스, 돈앤돈스, 제임스딘, 리바이스, 퍼스트1st)올로 등의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다.

smk5031@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