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의회 내홍...예산심의 등 현안은 뒷전


[포천=쿠키뉴스 윤형기 기자] 시정을 감시하고 견제해야 할 경기도 포천시의회가 내홍을 겪고 있다. 특히 의원들간의 불협으로 인해 예산심의 등 현안을 못 챙겼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7일 시의회 등에 따르면 시의회는 매주 열리던 원탁회의를 2주 전쯤 폐지했다. 원탁회의에서의 의원들간 불협과 다툼 등이 그 원인이라는 것이다.

한 시의원은 "만나면 싸움질하느라 제대로 논의가 이뤄지질 않는다. 차라리 만나지 않는 게 좋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부적절한 언행을 해서, 의장단 선거 때문에, 상임위원장 자리를 놓고 등 다툼의 이유도 다양하다. 이 때문에 시민들은 내홍으로 인해 집행부 견제기능이 마비됐다고 비판하고 있다.

실제로 개성인삼조합 건물을 무상 임차해 영상미디어센터를 조성하는데도, 일동농협 폐창고에다 미디어 시설을 또 다시 하겠다는 시에 예산을 세워줬다.

또 전철 7호선 연장선 포천시청역 제1 대안으로 점찍어 놓은 포천일고 자리에 국비 5억 원을 들여 농업계학교 실습장 지원사업을 하겠다며 시가 제출한 추경예산을 아무런 반대 없이 승인해 줬다.

이에 대해 시민 A(52)씨는 "시의 사업을 감시하고 견제해야 하는 시의회에서 중복사업을 못 걸러내고 예산을 승인했다는 것은 직무유기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한 공무원은 "(의원들이)서로 자기편을 들어달라는 등의 이유로 의회사무과 직원에게 불똥이 튀기 일쑤"라며 "공직자들 사이에서 선호부서였던 의회사무과가 기피부서 1호가 됐다"고 말했다.

moolgam@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