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 전북서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주재

“전국적으로 증상에 관계없이 무료 진단검사 확대”


[쿠키뉴스] 박용주 기자 =전북을 방문한 정세균 국무총리는 7일 도청 재난상황실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전국 모든 보건소에서 증상과 관계없이 누구라도 무료로 진단검사를 받도록 하겠다”며 “조금이라도 의심이 들면 반드시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중대본 회의는 중앙부처와 전국 시도, 시군구, 경찰청 등이 참가한 영상회의로 코로나19 발생현황과 대응상황 보고, 전북도, 서울시, 경기도의 조치사항 보고,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최근 환자 발생 현황과 추이 분석, 주요 방역조치 사항과 코로나19 예방접종 추진상황 등을 보고했다.


도는 주요 방역조치로 전주시, 완주군(이서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코로나19 진단검사 실시 행정명령, 임시 선별검사소 추가 설치, 유흥시설(5종)과 노래연습장을 대상으로 지자체·경찰 합동점검 시행을 설명했다.

이에 앞서 도는 의료기관이나 약국을 방문해 의사 또는 약사로부터 코로나19 진단검사 안내를 받은 경우, 48시간 이내에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의무화하는 ‘코로나19 진단검사 실시 행정명령’을 발동해 지역사회 감염전파 차단에 총력을 쏟아왔다.

정 총리는 중대본 회의에서 “수도권을 중심으로 발생하던 집단감염이 지난주부터는 전국 각지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일상 곳곳에 침투한 작은 불씨가 큰불로 번지지 않도록 신속한 역학조사와 선제검사를 통해 확산세 차단에 총력을 다해 달라”고 강조했다.

또한 정 총리는 “지금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또 증상 유무에 따라 코로나19 무료 진단검사를 시행했는데 앞으로는 전국 모든 보건소에서 거리두기 단계나 증상과 관계없이 무료로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무료검사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송 지사는  “지역사회 저변에 숨어 있는 확진자를 신속히 찾아내도록 임시선별검사소를 추가로 설치하는 등 진단검사를 확대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yzzpark@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