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군부, CNN과 인터뷰 한 시민 구금

CNN 취재진과 인터뷰 중인 미얀마 시민. SNS 갈무리

[쿠키뉴스] 문대찬 기자 =미얀마 군부가 미국 CNN 방송 취재팀과 인터뷰를 한 시민들을 구금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매체 미얀마 나우는 CNN 취재팀과 인터뷰한 이들 중 최소 6명이 군 시설에 구금됐다고 친척 및 친구들을 인용해 3일 보도했다.

CNN 특파원 클라리사 워드 일행이 하루 전 양곤 밍갈라돈 시장과 텐 마일 시장을 찾아 시민들을 인터뷰하고 현장을 떠난 직후, 무장한 사복 차림의 남성들이 각각 5명과 2명을 어디론가 데려갔다고 현지 매체는 전했다.


이 중 최소 3명은 CNN과 인터뷰를 했고 2명은 취재팀 사진을 찍었으며, 다른 이들은 인터뷰한 시민들과 같이 있었다고 매체는 덧붙였다.

가족 및 친지들에 따르면 이들 중 최소한 한 명은 석방됐지만, 최소 6명은 북동부 쉐피따의 군 심문센터에 억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부에게 끌려간 이들 중 한 명인 잇 뗀 틴은 시장에 과자를 사러 가는 길에 CNN 취재팀과 인터뷰를 했고, 이후 어디론가 끌려갔다. 잇 뗀 틴의 가족이 심문센터를 찾았지만 그녀를 만나지는 못했다. 가족 중 한 명은 “인 뗏 틴은 CNN 인터뷰에 대답했을 뿐, 다른 아무것도 안 했다”면서 “건강하게 석방되기를 원한다”고 호소했다. 

한편 CNN 취재팀은 지난달 31일 미얀마에 입국했다. 미얀마 군부가 고용한 이스라엘계 캐나다인 로비스트 아리 벤메나시는 로이터 통신에 “내가 CNN 취재팀의 방문을 주선했고, 그들은 원하는 것을 자유롭게 보도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CNN 취재팀을 태운 흰색 차량을 3대 이상의 군경 차량이 호위한 모습이 곳곳에서 목격되면서, 군부가 반인륜적 범죄의 진실을 감추려고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CNN 대변인도 이번 일을 인지하고 있다. 

대변인은 “이번 사건에 대한 정확한 내용과, 구금당한 이들의 안전한 석방을 위해 군부 당국을 압박하고 있다”고 말했다. 

mdc0504@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