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시·도 단위 최초 ‘백신 특별휴가제’ 도입 

접종 당일 공가 사용 후 다음 하루 특별휴가 부여 
선제적인 특별휴가제 도입으로 백신접종 분위기 확산

권영진 대구시장이 지난 1일 코로나19 백신 주사를 맞고 있다. 대구시 제공
[대구=쿠키뉴스] 최태욱 기자 = 대구시가 시·도 단위 최초로 백신 특별휴가제를 도입한다.

대구시는 지역의 백신 접종률이 전국 평균에 미치지 못하는 현 상황을 감안, 전국 시·도 단위 최초로 이달부터 백신 특별휴가제를 선제적으로 시행한다고 4일 밝혔다. 

지난 1일 기준 대구의 백신 접종률은 66.7%로 전국 평균 71.7%를 밑돈다.


대구시의 백신 특별휴가제는 행정안전부의 복무관리지침보다 확대됐다.

행안부의 지침은 공무원들이 백신 접종을 할 경우 접종 당일 공가를 부여하고, 접종 다음 날은 이상 반응이 있을 경우에만 1일의 병가를 사용토록 하고 있다.

하지만 대구시는 소속 전 공무원과 공무직 근로자들에게 접종 당일에는 공가를 사용해 접종을 받도록 하고, 접종 다음 날에는 백신 접종과 연계해 코로나 방역 유공에 따른 특별휴가를 부여한다.

행안부의 복무 지침 사항은 공무원들의 자발적인 백신 접종 참여와 백신 접종에 따른 안전성을 함께 높이기에는 다소 부족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지난해 6월 코로나 방역 유공 특별휴가를 시행한 이후 올해 처음으로 이번 백신 접종과 연계해 특별휴가를 실시함으로써 이상 반응에 대한 불안감을 없애고 코로나19 방역에 헌신적으로 노력해 온 직원들을 격려한다는 방침이다. 

특별휴가는 백신 접종을 마친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을 포함해 앞으로 접종을 할 시 본청 및 사업소 직원 6200명과 공무직 근로자 940명 등 7100여 명을 대상으로 시행한다.

단 특별휴가에 따른 업무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업무대행자를 지정, 백신 접종 일정 분산 등 복무 관리 조치도 함께 이뤄진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는 지난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선제적인 방역조치를 취해 왔다”며 “백신 특별휴가제 시행으로 백신 접종 분위기가 지역사회로 전파되고, 집단면역 형성을 앞당길 수 있는 촉매제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tasigi72@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