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CDC “백신 접종자, 여행 후 자가 검역 필요 없어”


[쿠키뉴스] 조민규 기자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에 대해 예방수칙을 지킨 여행 후 자가격리 등의 검역은 필요하지 않다는 지침을 내놓았다. 

2일(현지시간) CDC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들을 위한 여행지침을 업데이트해 발표했다. 

CDC는 백신 접종으로 인한 효과를 평가하는 최근 연구를 분석한 결과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들은 낮은 위험으로 여행을 할 수 있다고 권고했다. 백신 접종 완료는 마지막 권장량(백신 종류에 따라 1차 접종 또는 2차 접종)의 백신을 접종한 후 2주 후에 ‘완전 백신 접종자’(Fully Vaccinated People)로 간주한다. 
 
CDC는 새로운 사스-CoV-2 변종(코로나19 변이)의 유입과 확산 가능성, 질병 부담과 백신 차이, 그리고 전 세계 백신 적용 범위 때문에 국제 여행과 관련된 지침을 제공하고 있다.


새로운 여행 지침에 따르면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미국 내에서 여행할 수 있으며, 여행 중에 코로나19 예방조치(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두기, 개인위생, 밀집 피하기 등)를 지속하는 한 코로나19 검사나 여행 후 자가 검역이 필요하지 않다. 

세부적으로는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들은 국제 여행지에서 요구하지 않는 한 여행 전에 COVID-19 테스트를 받지 않고도 국제 여행을 할 수 있으며, 주 또는 지방 관할권이 요구하지 않는 한 미국으로 돌아간 후 자가 격리할 필요가 없다.

다만 완전 백신 접종자는 미국행 비행기에 탑승하기 전에 음성 COVID-19 검사 결과를 가지고 있어야 하며, 국제 여행에서 돌아온 후 3~5일 후에 COVID-19 검사를 받아야 한다. 또 완전히 백신 접종을 받은 사람들은 국제 여행을 하는 동안 계속해서 COVID-19 예방 조치를 취해야 한다.

백신을 완전히 접종하지 않은 사람에 대한 지침은 변경되지 않아 ▲국내 여행 1-3일 전과 여행 3~5일 후에 다시 검사 ▲여행 후 7일, 여행 종료 시 검사를 받지 않으면 10일 동안 집에 머물며 자가격리 등이 유지된다.

CDC의 로셀 왈렌스키 박사는 "매일 수백만명의 미국인들이 백신을 접종하고 있기 때문에, 이제는 안전한 여행에 대한 안내를 포함해 완전히 백신 접종된 사람들이 안전하게 할 수 있는 것에 대해 대중에게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모든 미국인들이 자신의 차례가 되는 즉시 예방접종을 받도록 계속해서 격려하고 있다. 그래서 우리는 안전하게 일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다. 백신은 우리가 이전의 일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기 때문에, 우리는 모든 미국인이 기회가 닿는 대로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격려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CDC는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많은 미국인과 감염병의 현 상황을 고려할 때 완전히 백신 접종을 받은 사람들도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사람들과 많은 다른 가정을 방문하는 것은 피하고, 공공장소나 여러 집에서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사람들이 방문할 때, 심각한 병에 걸릴 위험이 높은 미백신 환자 주변에 있는 경우 등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고 밝혔다. 

kioo@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