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는 한국음식” 日 주부가 한 말

현지 최대 일간지 투고
꽃미남 보러 한국 왔다가 김치에 반해…“어딜가도 맛있어” 극찬
中 전통식 주장에 “한국인 마음 공감”

김장 김치. 박효상 기자

[쿠키뉴스] 송금종 기자 = 중국이 김치를 자국 음식이라며 우기고 있다. 옆 나라 일본에서는 한 여성이 한국김치 예찬론을 펴고 있다.

주부 스기노 교코(만 74세)는 2일 ‘김치 한국이야말로 종가’라는 글을 일본 최대 일간지 요미우리신문에 실었다.

스기노가 한국 김치와 사랑에 빠진 사연이 재밌다.


스기노는 한류 팬이다. 10여 년 전 꽃미남을 만나려고 서울에 왔던 그를 사로잡은 건 ‘미남’이 아닌 ‘김치’였다.

그는 “김치 매력에 빠져 꽃미남 찾는 일을 잊어버릴 정도였다”며 김치를 극찬했다. 

또 “어느 식당에 가도 김치가 맛있었고 주인에게 ‘맛있다’고 얘기하면 ‘우리 엄마 솜씨’라는 말을 들을 수 있었다”고 돌이켜 생각했다. 

스기노는 “몇 차례 서울 여행을 온 이유도 김치를 맛보기 위해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였다”고도 했다. 

김치를 자국 전통식이라고 주장하는 중국을 향해 소신발언도 했다. 

스기노는 “최근 중국에서 ‘김치는 중국 전통식’이라고 주장하는 움직임이 있는 것 같다”며 “연구와 궁리를 거듭해 현재 김치를 만든 한국 사람이 반발하는 마음을 이해할 것 같다”고 공감했다.


song@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