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국토부에 통합신공항 협의체 구성 건의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조감도. 경북도 제공.
[안동=쿠키뉴스] 최재용 기자 =경북도가 국토교통부에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의 성공적인 이전을 위한 협의체 구성을 건의했다.

30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가 국토교통부를 방문해 성공적인 공항 이전을 위한 협의체 구성 등을 건의했다.

앞서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8일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을, 23일 손명수 2차관을 만나 대구경북 통합신공항과 관련한 도로·철도에 대한 지원을 건의하기도 했다.


하 부지사는 주종완 공항정책관 등 국토교통부 공항관련 관계자를 만난 자리에서 대구경북이 군공항 이전이라는 국가난제를 주민 참여로 원할하게 해결한 만큼, 정부의 역할과 전폭적인 지원이 반드시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중·장거리 운항이 가능한 활주로 등 장래 항공수요 1천만 시대를 대비한 스마트 공항건설 △경제·물류공항 기능을 수행할 화물터미널(26만톤) 설치 △공항 접근성 향상을 위한 도로·철도 등 광역교통망 확충 등을‘제6차 공항개발종합계획’에 반영하여 줄 것을 요청했다.

또 국토부, 국방부, 대구시, 경북도가 나눠 추진하고 있는 군·민공항 이전과 공항신도시 건설간 연계 협의를 통한 원활한 사업추진이 될 수 있도록 관련기관으로 구성된 ‘협의체 구성’을 건의 했다.

도는 협의체가 구성될 경우 관련사업의 추진은 물론 도로·철도 등 통합신공항 접근성 개선을 위한 SOC분야 사업이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국토부·대구시·경북도 등 관계기관에서는 기본계획 등 관련용역을 추진 중이며, 올해말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하 부지사는 "충분한 규모의 공항이 제대로 지어져야 경북의 강·산·바다를 활용한 관광 수요와 인근 구미 산업단지의 IT, 북부지역의 바이오·백신 등 지역 산업 발전을 기대할 수 있다"며 "시·도민의 염원을 담아 통합신공항을 아시아 허브공항으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은 2016년 7월 정부의 대구공항 통합이전 계획 발표를 계기로 숙의형 시민의견조사, 주민투표 등을 거쳐 지난해 8월 군위소보․의성비안(15.3㎢)으로 이전지가 결정됐으며 2028년 개항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gd7@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