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직원들 광명·시흥 땅 투기 의혹…문 대통령 "3기 신도시 전수조사"

▲LH 제공

[쿠키뉴스] 조계원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3기 신도시 전체로 조사를 확대할 것을 주문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광명 신도시 투기 의혹 관련해 이 같은 지시를 각 부처에 내렸다. 

문 대통령은 “전수조사는 총리실이 지휘하되, 국토부와 합동으로 충분한 인력을 투입해 한 점 의혹도 남지 않게 강도 높이 조사하라”며 “위법사항이 확인 되면 수사 의뢰 등 엄중히 대응하라”고 강조했다. 이어 “투기 의혹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제도적 대책을 신속히 마련하라”고 덧붙였다.


앞서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은 전날 기자회견을 열어 LH 직원 10여명이 지난달 신규 공공택지로 발표된 광명·시흥 신도시 내 토지를 신도시 지정 전에 사들였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토지대장을 분석한 결과, 2018년 4월부터 2020년 6월까지 수도권 LH 직원 14명과 이들의 배우자·가족이 모두 10필지 2만3028㎡(약 7000평)를 100억원가량에 매입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참여연대와 민변은 LH 직원들의 사전 투기의혹을 제기하면서 국토부 및 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전반에 대한 토지 보유 현황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한편 조사를 주도할 정세균 총리도 문 대통령의 지시에 앞서 엄정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총리는 의혹제기 당일 “해당 지역에 대한 사실 관계를 신속히 조사하고, 필요한 경우 수사 의뢰 등 철저한 조치를 취하라”며 “다른 택지개발 지역에도 유사 사례가 있는지 확인하고, LH 등 토지·주택 정보 취급 공직자들이 이익충돌 등 공직자 윤리 규정 위반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chokw@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