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잇단 중수청 작심 비판…대구고검 방문에 쏠린 눈

尹 언론 인터뷰서 중수청 직격
靑 "윤석열, 국회 존중하라"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여권이 검찰의 수사권을 아예 없애는 내용의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치 입법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윤석열 검찰총장이 "법치파괴" "우리 사회를 후퇴시키는 것"이라며 공개 비판을 하고 나섰다. 청와대가 이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향후 여권의 중수청 법안 처리가 본격화되면 '윤 총장과 검찰 대 청와대와 여권'이 전면으로 충돌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3일 중앙일보에 따르면 윤 총장은 전날 전화 인터뷰에서 중수청 신설로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박탈)을 하려는 여권의 시도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윤 총장은 "검찰총장 밑에서 검사를 다 빼도 좋다. 그러나 부패 범죄에 대한 역량은 수사·기소를 융합해 지켜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직을 100번이라도 걸겠다'고까지 말한 배경을 두고서는 "자리 그까짓게 뭐가 중요한가. 검찰 것을 안 빼앗기겠다는 뜻이 아니다. 거악(巨惡)과 싸우는 조직은 분야별로 전문화돼야 한다. 승진에 유혹받지 않고 전문성을 쌓는 게 중요할 뿐이다'고 했다. 

윤 총장은 전날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여권의 중수청 입법 움직임에 대해 "민주주의라는 허울을 쓰고 법치를 말살하는 것이며 헌법 정신을 파괴하는 것"이라며 "직을 걸어 막을 수 있는 일이라면 100번이라도 걸겠다"고 말한 바 있다. 

그는  "법무부 장관 산하에 두더라도 검사의 수사·기소권을 통합한 반부패수사청·금융수사청·안보수사청을 만들어 중대 범죄 수사 역량을 유지·강화하자"고 말했다고 중앙일보는 보도했다. 

이어 윤 총장은 "정경유착 문제는 보수와 진보, 좌·우의 문제가 아니다. 특권층 문제"라며 "힘 있는 어떤 사람이 법을 지키겠나. '수사'를 해서 재판을 받아야 한다. 리스크를 줘야 한다. 국가에서 반드시 해야 하는 일이고 민주주의가 내실화되기 위해서 해야 하는 일이다"라고 말했다. 

윤 총장은 또 여권의 중수청 법안이 당론으로 확정되기 전에 입장을 밝힌 이유에 대해 "국민들의 이익과 직결된 문제. 그래서 국민들에게 알려드려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그동안 검찰개혁 압박 속에 침묵을 이어오던 윤 총장이 이례적으로 전면에 나서 반대 입장을 내놓으며 여론전에 나선 것이다. 

이 때문에 이날 대구를 방문하는 윤 총장이 또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되고 있다. 검찰 등에 따르면 윤 총장은 이날 대구고검·지검을 방문해 직원들과 간담회를 진행한다. 

일각에서는 중수청 설치에 대한 검사들의 의견이 이날 취합되는 만큼 윤 총장이 내부 여론을 반영한 추가 반대 의견을 내놓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 경우 검찰 대 청와대의 대결구도가 또 다시 본격화될 수 있다. 

대검찰청도 전날 "수사청과 관련한 일선 검찰청의 의견 취합이 완료되면 적절한 방법으로 추가 입장을 내는 방안도 검토할 것"이라며 윤 총장의 입장 표명을 예고했다.

일단 청와대는 윤 총장의 인터뷰에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면서도 직접 비판은 하지 않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전날 윤 총장의 인터뷰 발언과 관련해 "검찰은 국회를 존중해 정해진 절차에 따라 차분히 의견을 개진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도 별다른 공식 대응 없이 내부 조율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신영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총장의 언론 인터뷰에 대해 "임기를 4개월 남겨둔 검찰총장의 말씀이고, 국회의 역할은 충실히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 대변인은 "수사권과 기소권의 완전한 분리, 그리고 공정한 검찰을 만드는 과정을 충실한 입법 과제로 준비하겠다"고 했다.
jihye@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