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성폭행 의혹 뒤집히나… “오히려 제보자가 가해자” 주장 나와

기성용.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축구선수 성폭력 사건의 진실 공방이 거세지고 있다.

지난 24일 축구 국가대표 출신 축구 선수가 초등학생 때 축구부 후배를 성폭행 했다는 주장이 일었다.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는 보도자료를 통해 "2000년 1월~6월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C씨가 선배 A선수와 B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 A선수는 현재 수도권 모 구단 소속이며 국가대표 경력도 있다. B씨는 은퇴 후 모 대학에서 외래교수로 일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변호사 측에 따르면, 당시 초등학교 5학년 학생이던 C씨와 그의 동기 D씨는 1년 선배인 A 선수와 B 선수로부터 구강성교를 강요받았다. 응하지 않을 경우 무자비한 폭행이 가해졌다. 어쩔 수 없이 C씨와 D씨는 번갈아 가며 구강성교를 할 수밖에 없었다.

피해자라고 주장한 C씨는 프로축구선수를 하다가 은퇴했고, D씨는 해당 사건 후 한국을 떠났다가 최근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변호사 측은 실명을 밝히지 않았지만 가해자로 지목된 A선수는 기성용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이에 기성용 소속사 C2글로벌은 보도자료를 통해 의혹을 부인하면서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그런데 상황이 반전되는 분위기다.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기성용을 가해자라고 지목한 C씨와 D씨가 오히려 폭행 가해자라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다. 피해자였던 C씨와 D씨가 오히려 중학교 3학년 시절(전남 드래곤즈 유스팀 광양제철중) 후배들에게 강압적인 성행위를 시켰다는 또 다른 쟁점이 드러난 것이다.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글을 올린 글쓴이는 "그 힘들었던 시절 잊지못한다. 당시에 뉴스 기사로도 나왔었고, 본인이 했던 쓰레기 짓을 (본인이) 당했다고 하니까 너무 기가차다"라며 "당시 중학생 3학년들이 저학년을 상대로 자위행위·유사성행위를 강요하는 등 성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당시 가해자로 C씨와 D씨를 지목했다.

이는 2004년 축구계에 파문을 일으켰던 해당 사건으로 광양제철중에서 6명이 숙소 퇴소 조치를 당했고, 나머지 학생들도 숙소 생활을 하지 않게 됐다. 글쓴이가 가해자로 지목한 C씨와 D씨는 고등학교 진학이 무산됐다.

또한 유소년 팀장이 보직 해임되고 유소년 감독, 팀닥터 등은 직무정지 조치를 당했다. 당시 해당 지역 프로축구단 임원이던 D의 아버지는 직장에서 해고됐다.

이어 글쓴이는 초등학교 시절에 대해서는 "초등학교 시절 큰 방 두 개에서 수십 명의 선수들이 지냈다. 강압적인 분위기가 발생한 경우는 있었지만 성폭행과 관련된 일은 없었다. 만약 강압적인 행위가 발생했다면 모를 수 없었다. 또 문제의 상황에 대해 초등학생이라도 문제라고 제기할 수 있다. 당시 함께 다녔던 친구들과 이야기를 해도 아는 이가 없다"고 설명했다.

kch0949@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