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소녀' 츄, 학폭 폭로는 허위였다…소속사 “강경대응”

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 츄. 사진=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제공.
[쿠키뉴스] 이은호 기자 =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 츄에게 학창시절 따돌림을 당했다는 주장이 허위로 드러났다.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관계자는 24일 쿠키뉴스에 “전날 밝힌 대로 오늘(24일) 법무법인 광장을 통해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 ‘츄가 초등학생 시절 친구들 사이를 이간질하고 따돌림을 주동했다’고 주장했던 누리꾼은 전날 “제가 적었던 모든 내용은 과장된 내용이었다”며 사과했다.


그는 “학창시절 김지우(츄 본명)와 사이가 별로 좋지 않았고, 시간이 흐르다보니 기억이 각색되고 변한 것 같다”며 “블록베리 측과 이달소 츄, 그 외 멤버들 그리고 팬분들에게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에 소속사 측은 츄와의 면담 등 확인할 수 있는 모든 정황과 상황을 정리한 끝에 온라인에서 제기된 주장이 허위사실임을 확인했다면서 “증거자료를 확보해 관련 유포자에 대해 강경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wild37@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