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중소기업인들도 ‘착한 선결제’ 동참

(사)전주시중소기업인연합회,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 동참 협약


[쿠키뉴스] 김영재 기자 =전북 전주지역 중소기업인들이 코로나19 장기화로 벼랑 끝에 내몰린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살리기 위한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에 동참했다

전주시는 23일 시청 4층 회의실에서 (사)전주시중소기업인연합회(대표 임동욱)와 연합회 내 6개 협의체가 함께하는 ‘전주형 착한 선결제 운동 & 지역 선순환 경제 캠페인 동참 협약식’을 가졌다. 

전주시 중소기업인연합회 6개 협의체는 △전주공단협회(대표 윤영권) △전주시여성기업인협의회(대표 한춘자) △전주지식산업센터 관리단 협의회(대표 김승태) △전주시 이전 및 투자기업 융합협의회(대표 이운영) △바이전주우수업체협의회(대표 전영천) 등이다.


이날 협약에 참여한 협의회 대표들은 코로나19 장기화여로 벼랑 끝에 내몰린 지역경제가 살아날 수 있도록 회원사의 전 직원이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 동참에 뜻을 모았다. 

시는 300여 회원사로 구성된 (사)전주시중소기업인연합회를 비롯해 6개 협의체의 168개 회원사가 착한 선결제 운동에 동참해 지역경제에도 더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은 10만~30만원을 미리 결제하고 나중에 쓰는 선결제 소비운동으로, 오는 3월 31일까지 진행된다. 

jump0220@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