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비상인데…’ 전남 일부 학교장 이임식 강행 ‘비판’

장석웅 교육감 “코로나19 위기 총력대응 안전한 학교 만들 것” 헛구호

전남지역 일부 학교장들이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이임식을 강행하기로 하면서, 안전을 외면한 ‘얼빠진 행태’라는 비판이다.
[무안=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전남지역 일부 학교장들이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이임식을 강행하기로 하면서, 안전을 외면한 ‘얼빠진 행태’라는 비판이다.

전남도교육청은 지난 9일 교장‧원장 218명(승진 39, 전직 10, 교육감지정학교 임용 9, 공모만료 16, 공모 9, 중임 60, 전보 75)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이에 따라 3월 1일 새 학교로 부임해야하는 교장 중 일부가 봄방학 중임에도 교사들을 출석시켜 이임식을 갖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목포의 한 학교에서는 24일 이임식을 개최한다며 교사들에게 참석을 종용하는 통보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는 무안, 신안, 목포지역에서 코로나19 지역감염이 지속적으로 확산되는 등 위기 상황이라는 것이다.

특히 장석웅 교육감이 23일, 김영록 전남지사와 함께 발표한 ‘미래인재 육성을 위한 협력비전’을 통해 “코로나19 위기 총력대응으로 모든 학생들이 안전하고 건강하게 배움을 이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해, 학교 현장과는 거리가 먼 ‘헛구호’라는 비판까지 나오고 있다.

교육관계자는 “코로나19 속에서 이임식을 개최한다는 것은 일부 교장들의 개념 없는 행동이다”며 “도교육청이 철저하게 조사해 안전한 학교가 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news032@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