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송도세브란스 병원 기공식...800병상 규모 2026년 개원 목표


[인천=쿠키뉴스 이현준 기자]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23일 송도국제도시 연세대 국제캠퍼스 내 병원 부지에서 연세의료원 주최로 송도세브란스병원 기공식이 개최됐다고 밝혔다.

송도세브란스병원은 송도국제도시 연세대 국제캠퍼스 내 8만5800㎡(2만6000평) 부지에 지상 14층, 지하 3층, 800병상 규모로 건립되며 2026년 12월경 개원을 목표로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송도세브란스병원은 연세대 의료원의 국내 최고 수준의 의료 인프라를 통해 전문적인 특화진료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경인 지역과 서해안 거점병원, 바이오 융합・연구 등의 기능을 갖춘 연구특성화 병원 역할도 수행하게 된다.

해외 대학과 연구소, 제약사, 바이오 기업과의 연계 등을 통해 송도 바이오클러스터의 핵심적 기능 수행이 기대된다.

송도세브란스병원이 본격 운영되면 인천은 바이오의약품 생산기지, 각종 연구소, 인력양성 등 3박자를 두루 갖춘 명실상부한 세계적인 바이오 혁신 클러스터로 거듭날 수 있을 전망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축사를 통해 “송도세브란스병원은 바이오헬스밸리 구축을 위한 산학협동의 중심으로, 지역의 핵심 종합의료시설로 시민들의 갈증을 해소해 줄 오아시스가 되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chungsongha@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