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구에 기능성 더한다…대세는 ‘레이어드 홈’

▲사진=한샘 ‘조이S 컴팩트 매직데스크’/한샘 제공
[쿠키뉴스] 신민경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여파로 외출 대신 자택에 머무는 이들이 늘면서 집에 대한 관심이 늘고 있다. 실내에서 편리하게 지낼 수 있도록 ‘기능’에 초점을 맞추면서 기능을 가미한 가구도 인기를 끌고 있다.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집이 변화하고 있다. 서울대 소비트렌드분석센터가 내놓은 ‘트렌드 코리아 2021’에서는 집에 새로운 기능을 더하는 레이어드 홈(Omni-Layered Homes)을 올해 트렌드 중 하나로 꼽았다.

레이어드 홈은 옷을 겹쳐 입는 것처럼 집의 기본 기능인 휴식처의 역할에 각자의 취향과 개성에 따라 집의 기능을 다양화되는 것을 의미한다. 수면이나 휴식을 취하는 공간이면서 효율적인 재택 근무가 가능하도록 공간을 꾸미는 것이 그 예다. 외부활동을 줄이고 집 안에 운동을 할 수 있는 홈짐이나 커피를 마시는 홈카페, 영화관 등을 연출하기도 한다.


확장된 실내 공간 연출을 위해 가구에 대한 관심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가구 소매판매액은 10조 1865억원(11,12월 잠정치)으로 전년 동기 23.8% 증가한 것으로 보여진다. 지난해 4분기 9000억대 판매액을 유지하며 사상 처음으로 10조원을 돌파했다. 이에 가구업계에서는 레이어드 홈 트렌드에 맞춰 신개념 가구 아이템을 연이어 선보이고 있다.

최근 지누스는 오래되거나 몸에 맞지 않는 매트리스를 간편하게 새 매트리스처럼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베딩 토퍼를 출시했다.

지누스 그린티 베딩 토퍼는 덮개가 달린 일체형 토퍼로 기존 매트리스 위에 덮어 씌워 새로운 매트리스와 같이 포근한 쿠션감과 쾌적한 수면환경을 제공해준다. 덮개 부분은 신축성이 강한 폴리 스판덱스 소재로 되어 있어 기존 매트리스에 완벽하게 고정되고 혼자서도 간편하게 씌우거나 벗길 수 있다. 편안한 휴식을 취하기 힘든 매트리스 위에 지누스 그린티 베딩 토퍼를 씌우면 사용감은 물론 디자인까지 새로운 느낌으로 연출할 수 있다.

앉아 있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의자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특히 육아를 하는 이들에게 핸슨 니스 스윙체어가 수유 의자로 주목 받고 있다. 핸슨 니스 스윙체어는 기본 의자에 스윙 기능을 더해 수유할 때 혹은 아이를 재울 때 유용하다. 오랜 시간 편안한 휴식을 취할 수 있어 독서나 게임 등 취미를 즐기는 의자로도 활용할 수 있다. 시중에 쉽게 찾아볼 수 없는 감각적인 컬러가 돋보이며, 의자 커버는 개별 세탁할 수 있도록 모두 분리되어 관리가 편리하다.

한샘은 신학기를 앞두고 5~7세 아동을 위한 한샘 조이S 컴팩트 매직데스크를 선보였다. 온라인 수업을 듣기에 편리한 설계를 적용했다. 책상 전면 선반은 위치 조절이 가능해 수납 선반으로 사용하다가 위치를 바꿔 온라인 수업을 위한 모니터 선반으로 활용할 수 있다.책상 한쪽에는 태블릿PC 등 전자기기를 손쉽게 충전할 수 있는 전선 캡을 갖췄다. 또한 책상 상판이 0°에서 최대 40°까지 기울어져 독서, 그림 그리기 등 다양한 활동에 맞게 조절할 수 있다.

일룸에서는 식사부터 취미활동, 학습, 업무 등 다양한 활동을 가능케 해주는 일룸 시에토스를 새롭게 출시했다. 일룸 시에토스는 타원형의 형태로 어느 공간에나 잘 어울리는 패밀리테이블이다. 특히 시에토스 조명형 패밀리테이블은 마치 갤러리에 걸려 있는 액자를 연상시키는 사각형 프레임의 조명을 테이블과 일체형으로 결합한 제품이다.

다이닝 공간을 한 폭의 그림처럼 연출해 포토존으로 운영하기에도 좋다. 조명 프레임에는 가벼운 인테리어 소품을 걸어 가족의 취향을 담은 공간으로 꾸밀 수 있어 테이블 하나만으로도 거실 공간의 분위기를 바꿀 수 있다.

기능은 가구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한 가구 업계 관계자는 “일반 소파보다 등반이 등 조절이 가능한 리클라이너 소파를 찾는 이들이 늘고 있다”며 “침대나 책상도 각도나 조명 기능이 합쳐진 제품에 대한 니즈가 많이 높아진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관계자는 “가구에 기능이 접목된 제품이 소파, 침대, 책상을 비롯해 더 다양해질 것으로 보인다”며 “신제품 개발에 업계가 열을 올리는 분위기”라고 덧붙였다.

smk5031@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