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병규, ‘학폭’ 논란에 입열었다 “삶에 회의 환멸 느껴”

배우 조병규. 사진=HB엔터테인먼트

[쿠키뉴스] 인세현 기자=학교폭력(학폭) 의혹으로 도마 위에 오른 배우 조병규가 직접 입을 열었다.

조병규는 23일 자신의 SNS에 “처음 허위 사실을 유포한 글이 올라왔을 때 너무 당혹스러워서 몸이 굳고 억울했다”며 “악의적인 글들이 올라오며 글의 내용과 상관없는 사진과 말 몇 마디면 진실인 것처럼 되어버리는 상황에 당황했다”고 썼다.

이어 그는 “인터넷에서 벌어지는 사실과 다른 주장과 반박들로 인해 저는 26년간 살아왔던 삶에 회의와 환멸을 느꼈다”면서 “해서는 안 될 생각들을 떨쳐내며 버텼다”고 토로했다.


조병규는 뉴질랜드 유학 시절 사진이 임의로 도용됐고, 피해를 주장하는 사람과는 일면식도 없고 폭행한 사실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아울러 첫 번째 의혹 제기 글 게시자뿐 아니라 다른 글 게시자도 지인을 통해 선처를 호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병규는 “나는 축구선수를 꿈꿨던 장난기 많고 낙천적인 학생이었다”며 “모두가 그렇듯 친한 친구가 있었고 친하지 않았던 친구도 있었다. 하지만 폭행을 하거나 돈을 갈취한 순간은 단 한 번도 없다. 왜 휘발성 제보에 과녁이 돼 매 순간 해명을 해야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익명성 허위 제보와 악의적 글들에 수사를 요청한 상태임을 강조했다.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또한 앞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2015년 KBS2 드라마 ‘후아유-학교 2015’로 데뷔한 조병규는 드라마 ‘SKY 캐슬’ ‘스토브리그’ ‘경이로운 소문’ 등으로 눈도장을 찍었다. 

그러나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조병규가 뉴질랜드 유학 시절 친구들에게 학교폭력을 저질렀다는 의혹이 연이어 제기돼 논란이 일었다.

inout@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