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 아침 체감기온 ‘뚝’…전국 한파특보

전국적인 강추위가 이어진 지난달 4일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 사거리에서 출근길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이은호 기자 =화요일인 23일은 전국이 맑은 가운데 아침 최저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춥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전날보다 10도 이상 낮을 것으로 예보됐다. 전날 오후부터 불기 시작한 찬바람 때문에 체감 온도는 더욱 낮겠다.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권, 전북, 전남권서부, 경북북부, 경남서부내륙에 한파특보가 발표된 상태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5도 △춘천 -7도 △강릉 -1도 △대전 -5도 △청주 -4도 △대구 -2도 △광주 -3도 △전주 -4도 △부산 1도 △제주 3도 △울릉도·독도 0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5도 △춘천 7도 △강릉 8도 △대전 7도 △청주 6도 △대구 9도 △광주 8도 △전주 7도 △부산 12도 △제주 9도 △울릉도·독도 3도 등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대기 확산이 원활해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보일 전망이다.

대기가 매우 건조한 상태에서 강풍까지 가세해 산불을 비롯해 각종 화재 예방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 풍랑특보가 발효된 서해상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와 남해 앞바다에서 0.5~2.0m, 서해 앞바다에서 0.5~4.0m로 예보됐다. 먼 바다의 파고는 전 해상에서 1.0~4.0m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급격한 기온 하강으로 인해 한랭질환 발생 가능성이 있으니 옷을 따뜻하게 입는 등 보온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wild37@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