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흥 의원 ,“전북 낙후는 정치권과 행정의 책임” 비판

국회서 열린 ‘전북도당-전북도 당정협의회’...새만금 중심 개발전략 대전환 요구


[쿠키뉴스] 김영재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수흥 의원(기획재정위원회, 익산갑)이 더불어민주당과 전북도의 당정협의회에서 “전북의 낙후된 현실은 정치권과 행정의 무책임에서 비롯됐다”고 통렬하게 비판했다. 

김수흥 의원은 22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전북도당과 전북도의 당정협의에 토론에 나서 “전북의 현실은 인구의 급격한 감소에 직면했고, 지난 수십 년간 산업과 기업유치 실패로 일자리 창출 기회도 성장잠재력도 잃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전북혁신도시에 입주한 공공기관과 영남의 부산이나 진주의 혁신도시 입주 공공기관의 지방세 납부실적을 비교한 결과, 그 차이가 10배가 넘으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지난 30년간 전주와 새만금 위주의 개발전략이 전북을 17개 시도에서 최고로 낙후된 지역으로 만들었고, 실패의 책임은 전북정치권과 행정에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김 의원은 기업유치에 성공한 충암 아산시의 변화, 진주시의 공공기관 유치 효과 등을 예로 들면서, “전북이 극심한 낙후를 벗어나려면 전북 정치와 행정의 대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jump0220@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