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600명대로 급증… 강추위 속 검사받는 시민들

400명대에서 600명대 수직 상승, 집단발병 속출+ 설 연휴 감염까지

"핫팩으로 꽁꽁 언 손 녹이며"
서울의 아침기온이 영하 10도까지 떨어지는 등 강추위가 찾아온 17일 오전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선제검사를 받고 있다.

- 신규확진 621명, 본격 재확산 우려
- 지난 1월 10일(657명) 이후 38일 만에 다시 600명대로
- 영하 10도 강추위 속 선별진료소 찾는 시민들 늘어
[쿠키뉴스] 곽경근 대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다시 확산세를 나타내면서 17일 신규 확진자 수가 600명대 초반까지 급증하자 선별검사소를 찾아 검사를 받는 시민들이 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600명 대로 증가한 17일 오전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진료소 안으로 들어서고 있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100여 명이나 늘어나며 지난 1월 10일(657명) 이후 38일 만에 다시 600명대로 올라섰다. 검사 건수가 줄어든 영향으로 설 연휴(2.11∼14) 때는 300명대를 유지했으나 이후 400명대, 600명대 등으로 빠르게 증가하는 양상이다.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504명, 403명, 362명, 326명, 343명, 457명, 621명이다.
17일 오전,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한 시민이 여행을 다녀온 후 검사를 받고 있다.

직장, 학원, 병원 등 일상 공간 곳곳의 집단발병에 더해 우려했던 설 연휴 가족모임을 고리로 한 집단감염까지 현실화되면서 신규 확진자 규모가 더 커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수도권은 2단계, 비수도권은 1.5단계로 각각 한 단계씩 하향 조정되고 다중이용시설의 운영 제한도 대거 해제된 터라 급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17일 오전, 송파구청 내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진료소 관계자로부터 검사안내를 받고 있다.(송파구청 이존환 주무관 제공)

정부는 지난 15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를 완화한 지 이틀 만에 확진자가 급격히 늘어나는 상황에 촉각을 세우면서 대응 방안 마련을 고심하고 있다.
kkkwak7@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