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가 빚은 겨울 비경, 연천 역고드름

- 고대산 폐터널은 자연이 선물한 얼음 조각 전시장

겨울철 자연의 신비, 역고드름/
경기도 연천군 신서면 대광리 고대산 자락의 폐터널 안에는 매년 겨울이 되면 승빙(乘氷)이라고도 불리는 ‘역고드름’이 자라고 있다. 길이 약 100m, 폭 10m의 터널 안에는 300여개의 크고 작은 역고드름이 솟아오르며 이곳을 찾는 관람객들에게 특별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 매년 겨울이면 터널 위, 아래서 다양한 형태의 고드름 자라나
- 강추위와 포근한 날씨 이어지는 올 겨울, 다양한 형태 얼음조각 볼만
- 역고드름 외 한탄강지질공원 등 주변 볼거리 풍성
[쿠키뉴스] 연천· 글/사진 곽경근 대기자 =중북부지방에 눈이 그치고 수은주가 다시 영하권으로 떨어지면서 경기도 연천군 신서면 대광리 고대산의 폐터널 안에서 역고드름이 자라고 있다.
지난 4일, 폐터널에서 자라는 역고드름을 찾은 연인이 인증샷을 남기고 있다. 아쉽게도 고드름보호와 관람객의 안전을 위해 터널 내부는 진입이 금지되어 있다.

온난한 겨울 날씨를 보인 지난해보다 올 겨울은 혹한과 따뜻한 날씨가 반복되면서 역고드름이 쑥쑥 올라오고 있다.
땅속에서 솟아 오른 고드름이 현재 큰 것은 사람 키를 훌쩍 넘어 섰다. 승빙(乘氷)이라고도 불리는 역고드름은 지난 2005년 한 농부에 의해 우연히 발견되었다.
역고드름은 석회암 동굴의 석순처럼 바닥에서부터 위로 자라는 형태를 말한다. 터널 입구는 상부에서 맺힌 일반적인 고드름과 중력을 거스르는 듯한 역고드름이 집중돼 있어 비밀의 공간으로 들어가는 커튼 역할을 하고 있다.
사람들이 줄지어 서 있는 모습, 대나무 숲, 다정한 연인 , 종유석 모양 등 다양한 형태의 역고드름은 보는 이의 감탄을 절로 자아낸다.

지난 4일, 연천군의 촬영 허가와 관계자의 도움을 받아 안전을 확보한 후 터널 안 쪽으로 들어갔다.
폐터널 안의 역고드름은 매년 겨울철이면 어김없이 솟아오른다. 전국적으로 보기 드문 신비한 자연현상이다.
땅에서 솟아난 기이한 형태의 고드름들은 터널 입구에서 쏟아져 들어오는 햇살에 반사되어영롱하다.
대자연이 낮과 밤을 새워 빚어낸 조각작품, 역고드름을 하나하나 살펴보았다.
전라북도 진안 마이산 은수사의 역고드름이 물그릇에서 비스듬히 자라 오르는 것과는 달리 연천 폐터널의 역고드름은 수직으로 올라간다.

10cm도 채 안되는 작은 것부터 1m가 넘는 수백개의 얼음 기둥이 군상(群像)을 이루며 터널 천장을 향하고 있다. 터널 입구의 대형 빙주(氷柱) 뒤에 줄지어 자라고 있는 역고드름은 대부분 촛농이 떨어진 양초와 대나무 모양을 하고 있다. 유심히 살펴보면 기도하는 성모마리아상이나 다정하게 얼굴을 마주한 연인상, 돛단배, 대형트로피, 펭권 모양을 한 얼음작품도 눈에 들어온다.
연천군 지질공원해설사 김신영(사진 맨 오른쪽) 씨가 동료해설사들과 역고드름의 생성 과정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천 역고드름은 전국 각지에서 발견되는 역고드름 현상과는 규모와 모양에서 차이가 있다. 12월 중순부터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해 이듬해 3월까지 볼 수 있는 연천 역고드름은 지금이 절정이다.
기자를 안내한 연천군 지질공원해설사 김신영 씨는 “고드름은 겨울철 처마 끝에서 아래로 자라는 모습이지만 역고드름은 아래에서부터 위쪽으로 자라기 때문에 그간 학계의 비상한 관심을 받아 왔다.
폐터널 입구의 대형 얼음기둥


최근 연구 결과에 따르면 역고드름은 두 가지 원인에 의해 만들어지는 것으로 밝혀졌다.”면서 “첫 번째 원인은 터널 지붕에서 떨어진 물이 지면에 얼어 있는 얼음 위에 지속적으로 떨어지면서 고드름이 위로 커가는 것이다. 두 번째 원인은 지면의 얼음 표면의 미세한 물 분자가 지표면 아래 물 분자를 솟아오르게 해 고드름이 자란다는 것이다. 지상은 대기의 찬 공기로 인해 얼음이 얼었지만 지하는 상대적으로 따뜻해 물이 얼지 않는다. 지상과 지하의 온도 차이에 의한 삼투압 현상으로 지하의 물분자가 지상으로 이동해 결빙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형트로피 형상의 역고드르름

연천 역고드름은 이 같이 터널 위에서 떨어진 물방울이 자라는 고드름과 땅에서 솟아나는 두 종류의 고드름이 어우러져 다른 지역에서는 볼 수 없는 특이한 겨울 풍광을 연출하고 있다.

사실 외부 풍경이 을씨년스럽기도 한 고대산 자락의 폐터널은 시대적 아픈 현실을 안고 있는 곳이다.
일제 강점기에 서울의 용산과 강원도 원산을 잇는 철도 공사가 진행되던 중 고대산 터널은 일본이 패망하며 중단되었다. 6.25전쟁 발발 당시 이북지역이었던 이곳에 북한군이 탄약 창고로 사용하면서 미군의 폭격을 받게 되었다. 폭격으로 인해 터널 위쪽에 생긴 틈과 독특한 자연현상이 맞물리면서 매년 겨울이면 역고드름이 생성되고 있다.
고대산 자락 폐터널 입구의 대형 고드름 앞에서 관광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데크 아래에는 20여대의 차량을 주차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역고드름을 찾는 관광객이 많아지자 연천군은 터널 입구에 전망데크와 주차장도 마련했다. 인근에는 옛 경원선 철길과 교각 일부가 남아 있다. 주변에는 백마고지·고대산 등 안보 관광지와 등산코스도 있다. 
한편 지난해 7월, 유네스코(UNESCO) 집행이사회에서는 한탄강이 흐르는 연천군 유역 273.65㎢, 포천시 유역 493.24㎢, 강원도 철원군 유역 398.72㎢ 총 1,165.61㎢로 여의도 면적(2.9㎢)의 약 400배에 달하는 지역을 유네스코(UNESCO) 세계지질공원으로 지정했다.

수백개의 역고름이 신비한 자연현상으로 자라고 스러지는 터널 내부는 살아있는 얼음작품 전시장이다.

연천군은 역고드름과 함께 한탄강 지질명소 중에서도 으뜸으로 꼽히는 재인폭포, 동막골계곡, 임진강주상절리, 아우라지 베개용암, 차탄천 주상절리, 좌상바위, 열두개울, 임진강유원지 등 10곳을 자연·지질관광 명소로 선정해 보호하고 있다.

한파가 빚은 겨울 비경, 연천 역고드름

kkkwak7@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