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소방, 소방의 눈으로 드론 역할 급부상

▲소방드론이 각종 조난, 수난 사고에서 필요성이 확대되고 있다. 대구시 제공

[대구=쿠키뉴스] 최태욱 기자 = 대구소방안전본부 119특수구조단은 화재나 수색구조 등 각종 재난 현장에서 소방의 눈으로 활약하는 소방드론의 역할과 활용 범위가 점차 커지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화재 현장에서 소방드론은 화재의 범위를 파악하고 연소경로, 추가 위험요소 확인, 도움을 요청하는 구조대상자의 위치 파악 등 지상에서 놓칠 수 있는 입체적인 시각 정보를 제공한다. 또 조난‧수난 사고 시 많은 소방력을 동원하지 않고도 공중에서 넓은 지역을 확인할 수 있어 그 필요성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4월 소방드론이 달성군 옥포읍 옥연지에서 차량과 함께 침수된 요구조자를 발견하기도 했다. 당시 50대 남성이 옥연지에서 차량과 함께 실종, 소방드론의 활약으로 빠르게 위치를 확인할 수 있었다.


대구소방은 각종 재난현장의 효율적 관리와 대응을 위해 지난 2018년부터 30분 정도 비행이 가능하고 초고화질 카메라와 열화상 카메라가 장착된 드론을 운영해 왔다.
 
2018년 화재‧수색 등 5건을 시작으로 2019년 15건, 2020년 26건의 크고 작은 재난 현장에 투입되는 등 소방드론의 활용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

대구소방은 소방드론의 역할이 더욱 커질 것으로 보고 소방대원들의 자격 취득과 역량 강화 교육과정을 개설해 전문 인력을 양성해 왔다. 

지난해 11월에는 장시간 비행이 가능한(최대비행 시간이 2시간) 수소드론 등 2대를 추가 배치해 총 4대를 9명이 운용하고 있다.

김송호 대구소방안전본부 119특수구조단장은 “소방드론은 각종 재난현장을 신속히 파악하고 대응책을 정확히 수립하는 데 도움을 준다”면서 “많은 재난현장에서 효율적 대처를 위해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소방드론 활용 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tasigi72@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