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기독교계 대표 초청 간담회 가져

코로나19 극복 뜻 모아

▲ 19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기독교계 대표 초청 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포항시 제공

[포항=쿠키뉴스] 성민규 기자 = 경북 포항시는 19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기독교계 대표자 초청 간담회를 개최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위기 극복과 적극적인 방역 협조를 요청하기 위해서다.

이 자리에는 이강덕 시장과 지역 기독교계를 대표하는 16개 교단 대표들이 참석해 코로나19 관련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강덕 시장은 "18일부터 시작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연장으로 인해 종교활동에 어려움이 따르겠지만 이번 고비만 잘 넘기면 안정화를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줄 것을 요청했다.

안순모 포항시기독교연합회장은 "방역대책에 적극 협력해 시민과 함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재명 감염병대응본부장은 "인터콥 BTJ 열방센터 방문자에 의한 n차 감염이 늘고 있는 만큼 신속한 검사가 이뤄지도록 협조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연장으로 종교시설은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 준수 하에 정규 예배·미사·법회·시일식 등 좌석수 20%까지 대면 진행이 허용된다.

또 종교시설 주관 모임·식사·성가대와 기도원·수련원·선교시설 등지의 정규 종교활동 외 모든 모임·행사가 금지된다. 

smg511@hanmail.net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