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6시' 전국 331명 신규확진…자정까지 400명 후반대 예상

11일 서울 한강대로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조계원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7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발생했다. 다만 전날보다는 확산세가 주춤하는 모습이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총 331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 집계된 396명 보다 65명 적은 규모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에서 213명(64.4%), 비수도권이 118명(35.4%)의 확진자가 나왔다. 


시도별로는 서울 121명, 경기 76명, 부산 23명, 경남 17명, 인천 16명, 경북 15명, 강원 13명, 대구 11명, 광주 9명, 충북·충남 각 8명, 울산 5명, 전북 3명, 대전·제주 각 2명, 세종·전남 각 1명이다. 

자정까지 추가적으로 발생할 확진자를 고려하면 17일 신규 확진자는 400명대 후반을 보일 전망이다. 16일에는 오후 6시 이후 124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해 총 520명으로 집계를 마감했다.

일별 추가 확진자는 점점 감소하는 추세다. 이달 들어 신규 확진자는 1027명→820명→657명→1020명→714명→838명→869명→674명→641명→657명→451명→537명→561명→524명→512명→580명→520명을 기록해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아직 긴장감을 내려 놓기는 이르다는 의견이 우세하다. 이에 정부도 16일 사회적 거리주기를 2주간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특히 설 연휴 기간 동안 확진자가 다시 증가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전날 “설 연휴를 대비한 방역대책 역시 함께 마련했다”면서 “가족친지와는 마음으로 함께 하고, 이동과 여행을 자제하는 등 접촉을 줄여 건강과 안전을 먼저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chokw@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