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서구, 코로나19 감염병 전담병원 현장 방문

을지대학교병원 중등증 환자 치료 감염병 전담병원 지정


장종태 대전 서구청장이 14일 코로나19 감병병 전문병원인 을지대병원을 방문, 현장을 살피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대전=쿠키뉴스] 한상욱 기자 = 장종태 대전 서구청장이 14일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된 대전 을지대학교병원(병원장 김하용)을 방문해 감염병 방역의 최일선 현장을 살피고, 의료진들을 격려했다.

오는 15일부터 운영되는 감염병 전담병원은 중등증 환자 치료를 위해 6실 24병상을 마련해 지속되는 코로나19 신종 감염병에 신속하고 적절한 대응에 나서게 된다.



특히, 감염병 전담병원은 중앙사고수습본부의 지원으로 이동형 음압기(24대), 음압 캐리어(1대), 음압 휠체어(2대) 등 의료장비와 의료 인력이 투입돼 전문적인 감염병 대응 체계를 유지한다.

장종태 청장은 “을지대병원이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됨에 따라 코로나19 확산 등 위기 상황에 서구가 더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라며 “의료기관 등과의 협력체계를 강화해 신속하고 안전한 지역 의료서비스 제공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말했다.

swh1@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