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기업결합 신고서 접수

[쿠키뉴스] 송병기 기자 =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주식 취득 관련 기업결합 신고서가 접수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14일 대한항공으로부터 아시아나항공 주식 취득 관련 기업결합 신고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기업집단 한진에 소속된 회사다. 계열회사로 진에어, 한국공항, 싸이버스카이 등이 있다. 또 아시아나항공은 기업집단 금호아시아나에 소속된 회사다. 계열회사로는 에어부산, 에어서울, 아시아나에어포트 등이 있다.


아시아나항공 인수 기업결합과 관련해 대한항공 측은 한국 공정위를 비롯해 미국, 일본, 중국, EU 등 8개 해외 경쟁당국에도 신고서를 일괄 제출했다.

공정위는 해당 기업결합을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령 등에서 정한 기준과 절차에 따라 면밀히 심사할 계획이다. 기업결합 심사 기간은 신고일로부터 30일이고, 필요한 경우 90일까지 연장이 가능하다. 

공정위는 이는 자료 보정 기간이 제외된 순수한 심사 기간으로 자료 보정 기간을 포함한 실제 심사 기간은 120일을 초과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songbk@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