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모델S‧X 15만8천대 美서 리콜, 터치스크린 이상 안전위험

로이터=연합뉴스
[쿠키뉴스] 송병기 기자 = 터치스크린 이상에 따른 안전 위험을 이유로 테슬라 차량 모델 S와 X 약 15만8000대가 미국에서 리콜 명령을 받았다.

로이터통신과 AP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교통안전국(NHTSA)은 13일(현지시간) 미디어 컨트롤 유닛(MCU) 결함으로 터치스크린 오작동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어 약 15만8000대 가량의 차량에 대해 리콜을 요구했다.

교통안전국이 리콜을 요구한 차량은 2012년부터 2018년까지 생산된 모델 S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생산된 모델 X 차량이다.


이와 관련 자동차안전기관 측은 지난해 11월 안전조치와 관련한 업그레이드를 실시 후 테슬라에 보낸 공식 서한에 2012년부터 2018년 모델 S와 2016년부터 2018년 생산된 모델 X 차량에 자동차 안전 관련 결합이 있다고 잠정 결론을 내렸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또한 AP통신은 테슬라가 리콜을 주저하고 있으며, 미국 안전규제 당국은 회사가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특히 AP통신에 따르면 교통안전국은 13일 테슬라에 서한을 보내 백업 카메라가 어두워지고 성에 장치 오작동 가능성이 있어 화면결함이 발생해 안전 위험을 초래할 가능성이 있다고 잠정 결론을 내렸다.

로이터통신은 해당 내용에 대해 테슬라의 답변이 없었다고 전하며 오는 27일까지 테슬라가 당국의 요청에 응해야 한다고 전했다. 또한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교통안전국 측은 테슬라의 안전조치 업데이트에도 고장 가능성이 있고, 데이터 검토 결과 결함 발생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특히 자동차 제조사들은 이러한 경우 통상적으로 자발적 리콜을 실시한다. 하지만 직접 교통안전국이 리콜을 요청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와 관련 미국 교통안전국은 지난해 11월 조사 대상 차량의 약 8%에 영향을 주는, 1만2523건의 불만사항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songbk@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