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정책자문기구 위원장에 심인숙 교수 위촉…첫 여성위원장

▲ 자료=금융위원회
[쿠키뉴스] 유수환 기자 = 금융위원회의 금융정책 자문기구인 금융발전심의회(금발심)에 청년 특별위원회가 새롭게 설립됐다. 신임 금발심 위원장으로 심인숙 중앙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위촉됐다.

금융위원회는 2021년도 금융발전심의회를 새로 발족하면서 청년 특별분과를 만들어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금발심은 특별위원회 성격의 청년 특별분과에 더해 정책·글로벌, 금융산업·혁신, 자본시장, 소비자·서민금융 분과로 운영된다.


금융위는 또 25명의 위원을 신규 위촉했다. 이에 따라 금발심에는 모두 45명(연임 20명)의 민간 위원이 활동한다. 이 가운데 여성 위원은 지난해 8명(20%)에서 올해 17명(38%)으로 크게 늘었다.

금융정책 수립 시 다양한 시각을 반영하기 위해 지방 소재 기관·대학 소속의 위원도 올해 7명(16%)으로 3명 늘렸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신임 금발심 위원장으로 심인숙 중앙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위촉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심 교수는 금융위 비상임위원을 4년 넘게 맡는 등 금융정책·감독 분야에 이론과 실무를 겸비한 최고 법률전문가”라며 “여성이 위원장을 맡은 것은 최초”라고 설명했다.

한편 금발심은 18일 1차 전체 회의를 열어 올해 금융정책 추진 방향을 논의할 예정이다.

shwan9@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