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버스공영제 시내버스 7개 노선 추가 개통

▲ 화성시청 전경

[화성=쿠키뉴스 박진영 기자] 경기도 화성시는 민간 버스업체가 반납한 대중교통 취약지역 버스노선 5개 등 총 7개 노선 14대를 오는 15일부터 공영제로 전환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영제로 전환되는 버스 노선은 H106(남양읍~조암농협), H120(석포산단~수원역), H121(향남읍~양감면), H122(향남읍~양감면), H131(봉담읍~수원역) 등 총 10대이다. 

시는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지난해 12월 개통한 H101(영천동~기산동)노선 1대를 4대로, H103(수원역~향남읍)노선 1대를 2대로 증차한다.


또한 오는 29일에는 마을버스 17개 노선도 공영버스로 전환, 이달 중에만 총 23개 노선을 확보해 보다 안정적인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그동안 대중교통에서 소외됐던 지역을 집중 지원할 계획"이라며 "시민의 이동권을 보장하는 동시에 지역경제 활성화와 온실가스 감축까지, 지속가능한 도시로의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 3월부터 총 10회에 걸쳐 화성도시공사와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주민의견을 반영한 노선추가 계획을 수립했으며, 오는 2025년까지 총 335대, 공영버스 비율을 25%까지 높일 계획이다. 

bigman@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