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사퇴 시점 사전 조율 있었나… 野 “김외숙 등 공직선거법 혐의 재수사” 

▲오거돈 전 부산시장.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조현지 기자 =성추행 혐의로 물러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정치권과 사퇴 기자회견을 사전에 조율했다는 의혹이 재점화 됐다.

14일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에 따르면 조 의원을 비롯해 곽상도·이헌승 의원 등은 지난 12일 오후 오 전 시장의 강제 추행 사건을 수사 중인 부산지검을 방문했다. 이들은 오 전 시장의 사퇴 기자회견의 사전 조율을 위해 공무원의 지위를 이용, 선거에 개입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공직선거법 위반’ 의혹을 제기했다.

조 의원은 “21대 총선에 미칠 영향을 고려해 오 전 시장과 부산시장에 있던 오 전 시장의 측근들이 지위를 이용해 조직적으로 오 전 시장의 사퇴 시점을 늦췄을 가능성이 제기됐다”며 “신속하고 공정한 수사가 이뤄져야한다”고 말했다.


이에 부산지검은 김외숙 대통령 인사수석 비서관 등에 대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수사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또 공공수사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의 검사와 수사관 전원을 투입해 사건을 전면 수사 중이다. 

조 의원은 “당시 피해자를 상담한 부산성폭력 상담소 자문위원 ‘김외숙’이 현 대통령 인사수석 ‘김외숙’과 동일인물일 가능성과 ‘4월 말까지 사퇴하겠다’라는 내용의 오 전 시장의 공증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조카사위인 정재성 변호사가 했다는 점을 눈여겨봐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부산지검은 “수사 결과로 말하겠다. 법과 원칙에 따라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고 조 의원은 전했다.

한편 경찰은 지난해 8월 사퇴 시기 조율 의혹과 관련해 오 전 시장 관련 휴대전화 통화 내역 8000여 건을 분석했으나 혐의점을 찾을 수 없었다며 무혐의 처리한 바 있다. 

hyeonzi@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