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勞社 단체협약 체결···전자계열사 중 처음

이재용 '무노조 철폐' 첫 성과···"상호 협력적 관계 노력"

▲이재용 삼성전자 부호장이 지난해 서울 서초동 서초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노동 3권을 확실히 보장하겠다고 밝혔다.(사진=쿠키뉴스DB)
[쿠키뉴스] 윤은식 기자 =삼성디스플레이 노사가 체결식을 열고 단체협약안에 최종 합의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무노조 경영' 종식을 선언한지 8개월만이고, 삼성전자 계열사 중 처음이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권고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더는 삼성에서 무노조 경영이란 말이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며 "노사 관계 법령을 철저히 준수하고 노동 3권을 확실히 보장하겠다"고 한 바있다.

삼성디스플레이 노사는 14일 오후 3시 아산1캠퍼스에서 김범동 인사팀장 부사장과 김정란·이창완 노조 위원장 등 노사 교섭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단체협약 체결식'을 개최했다.


삼성디스플레이 노사는 이에 앞서 지난해 5월 '무노조 경영' 폐기 선언 이후 상생의 노사관계를 만들기 위한 교섭을 진행해왔다. 5월 26일 제 1차 본 교섭을 개최한 이후 7개월여 동안 총 9번의 대표 교섭과 본 교섭을 통해 지난해 12월 22일 109개 항목의 단체협약안에 잠정 합의했다.

김범동 삼성디스플레이 인사팀장은 "대내외적으로 힘든 여건 속에서도 소통과 신뢰를 바탕으로 원만하게 노사 합의를 이뤄냈다"며 "앞으로도 법과 원칙을 준수하며 상호 협력적인 노사관계의 모델을 만들어 가겠다"고 했다.

eunsik80@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