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코로나19 대응 ‘방역시스템’ 강력한 방어막

선별진료소 1만 8500건 검사, 지역 확진자 29명 모두 퇴원 ‘선방’
박성일 군수, “과하다 싶을 정도로 선제적 대응이 중요” 강조


[쿠키뉴스] 김영재 기자 =코로나19 팬데믹(Pandemic)으로 전 세계에 바이러스 위협에 충격파가 커진 가운데 전북 완주군의 선제적 대응과 경제 활성화에 초점을 맞춘 ‘투 트랙(Two Track) 방역시스템’이 주목을 받고 있다. 

14일 완주군에 따르면 지난해 1월 20일 국내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전날까지 완주군보건소는 선별진료소에서 총 1만 8589건을 검사, 확진자 접촉자(518명)와 해외입국자(952명) 등 총 1470명을 자가 격리하는 등 강력한 선제 대응에 주력해왔다.

강력한 방역조치로 완주군은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후 9개월 동안 단 한 명의 지역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는 등 ‘코로나 청정지역’을 유지해왔다. 


전국적인 집단감염 확산으로 완주지역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했지만, 누적 확진자는 29명으로, 이들 모두 14일간의 자가 격리를 거쳐 현재 퇴원하는 등 선방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군은 특히 지난 1년 동안 선제적 대응에 화력을 집중하면서도 지역경제 활력 회복에 중점을 둔 ‘투 트랙(Two Track) 방역’으로 전국적인 관심을 끌었다. 전국 최초로 2차 재난지원금을 지급, 전국 시·도의 2차 지급 도화선이 됐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활력 회복을 위해 지난해 1000억원의 자금을 투입했고, 골목상권 살리기 ‘3-3-3’ 운동을 펼쳐 큰 호응을 얻었다.

앞서 외국인 자가격리자 관리가 중요했던 작년 5월엔 ‘임대폰 등 자가격리 앱 설치 지원’에 나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우수사례로 소개되는 등 전국적 확산의 물꼬를 텄다. 또, 여름 폭서기를 앞뒀던 6월에는 전국에서 처음으로 ‘진료동’과 ‘검사동’ 등 컨테이너 2개동을 연결한 선별진료소를 완주군보건소에 설치해 전국적인 관심을 끌었다. 

하루 평균 1천명이 넘게 드나드는 청사 방역을 위해 완주군은 지난해 8월 10일부터 군청사 로비에 QR코드를 활용한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을 도입했다. 이 또한 전북 광역·기초단체 청사 중에서는 최초였다.

현대차 공장 직원 집단감염이 발생한 작년 12월에는 철저한 역학조사와 폭넓은 전수조사로 초기에 확산세를 차단하는 데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검체채취 요원 30여명을 사전에 양성하고 임시 선별진료소를 대거 설치해 폭넓은 전수조사에 착수, 첫 확진자 발생 20일 만에 집단감염 위험을 막아냈다. 

또한 3차 대유행과 함께 임시 선별진료소를 추가 설치하고, 연말연시 방역강화 특별대책 추진, ‘다함께 멈춤 운동’ 확산 등 완주군의 강력하고 선제적인 대응은 최근 행정안전부로부터 ‘코로나19 대응 인센티브’로 특별교부세 3억 2천만원을 확보하는 성과로 이어졌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코로나19와의 싸움은 과하다 싶을 정도로 선제적 대응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매일 현장을 챙기고 직원들의 격려하며 방역에 힘을 쏟았다. 

박 군수는 “올해도 군정 5대 핵심과제 중 첫 번째로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초점을 맞춰 행정력과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주민 건강과 삶의 기반을 지켜나가겠다 ”고 강조했다.

jump0220@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