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혐의 추가... 술자리 시비에 폭력배 동원

▲사진=빅뱅 전 멤버 승리. 쿠키뉴스DB

[쿠키뉴스] 인세현 기자=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이승현⋅30)에게 특수폭행교사 혐의가 추가됐다.

14일 오전 경기도 용인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승리에 대한 7차 공판이 열렸다. 이날 공판에서 승리의 특수폭행교사 혐의 추가기소 사실이 알려졌다. 재판부는 증인 신문에 앞서 승리의 특수폭행교사 혐의를 이번 사건에 병합한다고 공지했다. 

군 검찰에 따르면 승리는 2015년 12월30일 서울 강남의 한 술집에서 지인과 술을 마시던 중 자신의 방문을 열어본 손님과 시비가 붙었다. 승리는 이를 전 유리홀딩스 대표인 유인석 씨 등에게 알렸고, 폭력단체 조직원을 불러 자신의 위력을 과시하며 피해자들을 위협한 것으로 전해졌다. 


승리 측 변호인은 특수폭행교사 관련 공소 사실을 부인했다. 

이로써 승리가 받는 혐의는 식품위생법 위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성매매 알선 등), 상습도박, 외국환거래법 위반, 성매매 알선 등 행위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성매매) 등 8개에서 9개로 늘었다. 승리 측은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를 제외한 나머지 혐의를 모두 부인하고 있다.

inout@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