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내 변이 코로나19 환자, 12개주 76명으로 증가

▲사진=미국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 UPI, 연합뉴스

[쿠키뉴스] 한성주 기자 =미국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례가 76명으로 증가했다.

CNN에 따르면 13일(현지시간)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지금까지 미국 12개 주에서 최소 76명의 변이 코로나19 환자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주별로 파악된 환자 수는 ▲캘리포니아 32명 ▲플로리다 22명 ▲미네소타 5명 ▲뉴욕 4명 ▲콜로라도 4명 ▲코네티컷 2명 ▲메릴랜드 2명 등이다.


CDC는 이들이 양성 검체 분석을 통해 발견된 환자이며, 미국 전체 환자 수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또한 각 지역 보건부의 집계와 차이가 날 수 있다는 점도 덧붙였다. 

변종 바이러스는 전파력이 강하지만, 기존의 바이러스보다 더 치명적이거나 심각한 질병을 유발한다는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다는 것이 CDC의 설명이다.

CNN에 따르면 보건 전문가들은 미국에 집계된 것보다 더 많은 변이 바이러스 환자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전문가들은 미국 당국이 변이 바이러스를 파악할 수 있는 유전자 염기서열 해독을 더 확대 실시하지 않았다고 비판하고 있다.

castleowner@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