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코로나19 확산’ 영향에 12월 수출물가지수 6개월 연속 하락

전월대비 0.1% 하락…연도별로 보면 5.3%↓


[쿠키뉴스] 김동운 기자 = 지난해 12월부터 국내에서 3차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경제가 부진하면서 수출물가지수가 6개월 연속 내림새를 보였다.

1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12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12월 수출물가는 전월대비 0.1%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수치는 5개월 연속 내려간 것으로, 지난해 같은기간 대비 5.3% 낮아졌다.

12월 수출물가는 국제유가 상승으로 석탄 및 석유제품은 전월대비 10.9% 상승했다. 반면 원·달러 환율 하락으로 인해 한국의 주요 수출품목인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는 전월대비 1.3% 감소했다. 특히 반도체 가격의 경우 전월대비 0.4% 내려간데 이어 전년동월대비 4.0% 하락해 하락세가 지속됐다.


▲수출물가지수. 사진=한국은행

실제로 두바이유는 배럴당 11월 43.4달러에서 12월 49.8달러로 올라갔으며,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평균 11월 1116.76원에서 12월 1095.13원으로 내려간 상황이다.

수출물가는 내려간 반면 수입물가는 상승세로 전환됐다. 12월 수입물가는 전월대비 1.8% 상승해 전달까지 5개월 연속 내림새를 보이다 반전했다. 다만 지난해 같은기간과 비교하면  10.2% 하락해 11개월 연속으로 하락했다.

수입물가 상승의 요인은 국제유가가 상승한데 영향을 크게 받았다. 원재료는 광산품이 올라 전월대비 6.9% 상승했으며, 중간재는 석탄 및 석유제품과 제1차금속제품이 올라 전월대비 0.8% 상승했다.

chobits3095@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