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백신 맞은 美 의사, 16일 만에 사망

▲ 화이자-바이오엔테크 코로나19 백신 접종 16일 뒤 사망한 미국 산부인과 의사 그레고리 마이클. 사진=아내 하이디 네클만 SNS
[쿠키뉴스] 이은호 기자 =미국에서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의사가 사망해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1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 거주하는 산부인과 의사 그레고리 마이클(56)이 화이자-바이오엔테크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은 지 16일 만인 지난 3일 뇌출혈로 사망했다. 그는 지난해 12월 18일 화이자 백신을 맞았다.

그의 아내인 하이디 네클만은 지난 5일 SNS에 올린 글에서 마이클이 백신 접종 3일 뒤 손과 발에서 점상출혈이 발생해 응급실을 찾았다고 설명했다. 이후 마이클은 면역혈소판감소증(ITP) 진단을 받고 중환자실에 입원했다가 결국 세상을 떠났다고 한다.


네클만은 남편이 백신 반응으로 인해 ITP에 걸렸다면서 “백신의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사람들이 알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남편에겐 기저질환이 없었다. 과거 어떤 치료제나 백신에도 큰 반응을 일으킨 적 없었다”고 뉴욕타임즈에 밝혔다. 마이클은 생전 담배를 피우지 않으며 복용하고 있는 약도 없었다는 것이 네클만의 주장이다.

그러나 화이자는 성명을 통해 “이번 사건을 적극적으로 조사하고 있으나, 현재까지 백신 접종과 사망 간 직접적인 연관성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또 “임상시험과 실제 백신 접종 과정에서 이번 사례와 관련된 안정성 문제는 없었다”고 했다.

이번 사건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플로리다 보건부가 합동 조사하고 있다. CDC는 성명을 통해 “더 많은 정보가 확인되는 대로 이번 사안을 검토할 것”이라면서 “새로운 사실이 확인되고 필요한 조치가 있다면 적시에 공지하겠다”고 밝혔다. 부검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은 상태다.

한편 미국에서는 지금까지 약 900만명이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을 맞았다. 이전까지 보고된 심각한 부작용은 알레르기 반응으로 인한 급성 전신 면역반응인 ‘아나필락시스’ 반응 사례 29건으로, 사망에 이른 경우는 없었다. 대부분의 부작용은 일시적인 통증과 피로감, 두통, 발열 등이었다.

wild37@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