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환경청, 부산·울산·경남에 환경기초시설 국고 3039억원 지원

[창원=쿠키뉴스] 강종효 기자 = 낙동강유역환경청(청장 이호중)이 부산·울산·경남지역 환경기초시설 확충을 위해 총 213개 사업에 3039억원(하수 2887억원, 가축분뇨 108억원, 공공폐수 44억원)의 국고를 지원한다.

우선 올해 하수도 사업(206개 사업) 예산 규모는 전년(2580억원) 대비 11.9% 증액된 2887억원으로 지역별 투자액은 하수도 보급률이 낮은 경남이 2079억원으로 가장 많고 그 외 부산 564억원, 울산 244억원 순이다.

세부사업별로는 하수관로 정비(1158억원), 하수처리장 확충(521억원), 농어촌마을하수도(314억원), 도시침수대응(222억원) 등을 지원한다.


하수도사업 외에는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108억원) 및 공공폐수처리시설 설치(44억원) 사업에 152억원이 지원한다.


올해 지원 예산(3039억원) 중 250억원은 신규시설 설치에 투자되는데 ▲하수관로 정비(22개소, 101억원) ▲농어촌마을하수도(신증설 16개소, 39억원) ▲하수처리장 확충(9개소, 33억원) ▲도시침수대응사업(5개소, 25억원) ▲하수처리수재이용(2개소, 18억원) ▲가축분뇨·공공폐수 처리시설(각 1개소, 6억원) 등이 신설된다.

올해 환경기초시설 지원예산 중 특이점은 태풍이나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의 침수 예방 및 하수관거정비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국고를 대폭 증액(224억원↑) 하는 등 안전한 생활환경 조성에 중점을 두고 있다.

창원시 등 상습 침수피해 발생지역을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우수관로 정비, 펌프장 등을 설치해 도심 하수 범람을 사전에 예방 할 수 있도록 관련 시설을 완비해 나가는 한편 울산시 등 노후화로 인해 개선이 시급한 지역의 하수관로 교체․보수 등 하수도 시설의 안전성을 강화 사업에 집중 투자하되 노후관로 개선은 땅꺼짐 사고 예방 등 국민의 안전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는 만큼 사업이 신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타 사업에 우선해 국고를 지원할 계획이다.

낙동강유역환경청 관계자는 "매월 지자체·사업별 집행상황을 점검해 적기에 국고를 지원함으로써 국고보조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돼 재해를 예방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k123@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