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인터뷰] MCND “우리 음악, 한 마디로 ‘미쳤다’”

지난 8일 새 미니음반 발매…“MCND만의 에너지 전하겠다’”

▲ 그룹 MCND
[쿠키뉴스] 이은호 기자 =‘머나먼 외계 행성 Kepler-1619c. 그곳에 살던 다섯 소년이 차원의 문을 통과해 지구로 향한다. 동경해 마지않던 지구에 발을 디딘 소년들은 ‘MCND’라는 이름으로 새로운 여정을 시작한다.

신인 보이그룹 MCND의 세계관을 설명하면 이렇다. 그룹 틴탑과 업텐션을 키워낸 티오피미디어 소속으로 작년 초 데뷔한 이들은 지난 1년간 두 장의 싱글과 한 장의 미니음반을 내며 바쁘게 활동했다. 지난 8일 발매한 신보 ‘MCND 에이지’(MCNG AGE)는 데뷔 때부터 이어온 MCND 세계관을 정리하는 마침표 같은 음반이다. 멤버들은 최근 쿠키뉴스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지구에 도착한 MCND가 우리만의 시대를 열어가겠다는 포부를 담은 음반”이라고 소개했다.

질주하는 에너지로 뜨거웠던 지난 음반과 달리, 이번 타이틀곡 ‘우당탕’(Crush)에선 한층 여유로워진 태도가 돋보인다. 올드스쿨 힙합의 흥겨운 분위기를 가져와 “정신없이 무대에서 놀고 즐기겠다”(윈)는 MCND의 포부를 드러낸다. 팀의 맏형이자 리더인 캐슬제이는 이 곡 랩 가사를 직접 썼다. 멤버들은 “(타이틀곡으로) 무대를 즐기는 모습을 제대로 보여주고 싶다”면서 “힙합 느낌과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살렸다”고 귀띔했다.


▲ 캐슬제이(왼쪽), 윈
아이돌 음악이 힙합 요소를 흡수한지는 오래지만, 신인 아이돌 가운데 MCND만큼 힙합을 원줄기로 하는 팀은 드물다. 멤버들은 힙합의 매력을 ‘멋’에서 찾았다. 음악뿐 아니라 퍼포먼스와 분위기에서 흘러나오는 멋이 MCND 자신들과 잘 맞는다는 것이다. 빅은 “장난스러우면서도 멋진 모습, 섹시함 등 다양한 매력을 보여줄 수 있다는 점이 좋다”고 했다. 멤버들 가운데 가장 오래 연습생 생활을 한 그는 보컬, 랩, 퍼포먼스 등 다방면에서 재능을 보이는 ‘멀티 플레이어’다.

자신의 이야기를 솔직하게 털어놓을 수 있다는 것도 힙합의 매력이다. 음악 프로듀싱에도 참여하고 있는 캐슬제이는 “멤버들의 색깔이 잘 드러나고, 자유분방해서 우리 이야기를 잘 전달할 수 있는 점이 힙합의 가장 큰 매력”이라고 했다. 그는 신곡 ‘우당탕’과 ‘플레이어’(PLAYER)의 노랫말을 직접 썼고, 아웃트로 트랙인 ‘ㅁㅊㄴㄷ’의 작사·작곡·편곡에도 참여했다. 다른 멤버들도 ‘프로듀서 꿈나무’다. 휘준은 아이디어가 떠오를 때마다 메모해두는 습관이 있다. 윈 역시 랩 메이킹에 열을 올리는 중이라면서 “나만이 할 수 있는 이야기를 담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에너제틱한 음악만큼 퍼포먼스도 격정적이라서, 팬들은 MCND를 ‘올 메댄(메인 댄서) 그룹’으로 부르기도 한다. MCND에게 무대는 곧 놀이터다. “무대를 하면서 정말 즐겁고 재밌기 때문”(빅)이다. 항간에선 팀 이름이 ‘미친놈들’의 약자인 것 아니냐는 우스갯소리가 나올 정도로 MCND의 음악은 강렬하다. “저희의 음악은 한 마디로 ‘미쳤다’에요. 흔히 상식에서 벗어나는 것을 경험할 때 ‘미쳤다’라고 하잖아요. 저희도 신선하고 좋은 음악을 하고 싶습니다.”(캐슬제이)

▲ (왼쪽부터) 민재, 빅, 휘준
오직 데뷔만을 꿈꾸며 짧게는 4년, 길게는 7년 동안 연습실에서 구슬땀을 흘렸다. 자신들만의 음악을 갖게 된 MCND는 이제 새로운 꿈을 꾼다. “앞으로 많이 노력해야겠지만, 빌보드 핫100 1위라는 큰 꿈이 있습니다.”(민재) 팬덤 ‘젬’(GEM)과의 대면 공연도 이들에겐 꿈이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대유행 때문에 아직 한 번도 팬들에게 직접 무대를 보여준 경험이 없어서다. 윈은 “코로나19로 힘들어하시는 모든 팬분들께 MCND만의 에너지를 전해드리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새 음반으로 세계관의 첫 챕터를 마무리하게 된 MCND. 다음 음반에선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캐슬제이의 메모에서 그 힌트를 얻을 수 있을 듯하다. “‘지구침략’이라는 메모를 해뒀어요. 나중에 어떤 곡으로 발전될지 저도 궁금합니다.”

wild37@kukinews.com / 사진=티오피미디어 제공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