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뉴스 여론조사] 文대통령 지지율, ‘소폭’ 상승하며 40%대 회복

긍정 2.2%p↑, 부정 0.9%p↓… 20대- 60대 이상서 ‘긍정’ 늘어
40대 이탈한 민주 34.9% - 흡수 못한 국민의힘 22.6% '동반 하락'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오준엽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관한 평가가 다소 ‘긍정적’으로 돌아섰다. 반면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은 하락했다.

쿠키뉴스 의뢰로 여론조사기관 한길리서치가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전국 만18세 이상 성인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국정수행능력평가)’을 조사한 결과, ‘잘하고 있다’는 긍정평가가 40.7%(매우 잘함 20.9%, 다소 잘함 19.8%)로 집계됐다.

반면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56.8%(매우 잘못함 41.3%, 다소 잘못함 15.6%), ‘잘 모르겠다’거나 답변을 유보한 응답자는 2.4%였다. 이는 지난해 12월 7일 발표한 직전조사(긍정 38.5%, 부정 57.8%, 유보 3.6%)보다 소폭 개선된 수치다.


다만 세부조사결과에서 ‘매우 잘함’ 등 강한 지지를 드러냈던 이들이 줄어들어드는 등 중도층이 두터워지고 있다는 점이나 열혈 지지층이 많이 분포한 40대의 이탈이 눈에 띄어 40%대 회복이라는 긍정적 신호를 희망적으로만 해석하는 것에는 유의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그래픽=이정주 디자이너

실제 ‘매우 잘함’이라고 답한 이들은 직전조사(22.6%)보다 1.7%p 하락했다. 역시 ‘매우 잘못함’이란 응답도 44.6%에서 3.3%p 감소했다. 연령별로도 53.5%(부정 44.6%)의 지지율을 보인 40대가 금번 조사에서는 47.4%(부정 51.9%)로 여타 연령보다 하락폭이 컸다.

이는 18·19세를 포함한 20대의 지지율이 33.1%(부정 62.0%)에서 38.4%(부정 58.0%), 50대가 40.4%(부정 57.7%)에서 43.6%(부정 54.8%), 60대 이상이 28.8%(부정 66.2%)에서 36.2%(부정 61.5%)로 늘었음에도 지지율 증가폭이 2.2%p에 그친 이유가 됐다.

지역별로는 제주와 호남과 인천·경기 지역 응답자들의 평가가 좋아졌다. 제주의 경우 38.5%(부정 57.7%)에서 69.2%(30.8%)로, 호남은 54.5%(부정 39.5%)에서 61.7%(부정 34.3%), 인천·경기는 38.0%(부정 59.6%)에서 45.5%(부정 52.2%)로 7%p 이상 증가했다. 반대로 강원은 51.5%(부정 48.5%)에서 24.2%(부정 74.2%)로 민심이 크게 나빠졌다.

이외에 서울은 38.4%(부정 58.4%)에서 38.1%(부정 58.0%), 부산·울산·경남(PK)은 37.9%(부정 57.6%)에서 35.7%(부정 62.9%), 대구·경북(TK)은 31.1%(부정 64.3%)에서 27.1%(부정 69.3%), 충청은 30.2%(부정 65.4%)에서 33.0%(부정 65.5%)로 5% 내에서 큰 변화는 없었다. 

직업별로는 농임축어업(긍 45.2%→35.2% vs 부 50.3%→61.3%)와 생산직(긍 52.8%→41.7% vs 부 45.4%→58.3%), 학생(긍 34.1%→25.2% vs 부 62.8%→66.8%)군의 지지율이 급락하고, 사무·전문직(긍 43.0%→52.6% vs 부 53.9%→45.8%)과 무직자(긍 19.4%→28.9% vs 부 78.6%→71.1%)의 지지율이 급등했다. 

▲그래픽=이정주 디자이너

이 같은 대통령의 지지율 회복과는 별개로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은 하락세를 보였다. 조사결과 민주당의 지지율은 36.5%에서 34.9%로 1.6%p 떨어졌다. 같은 기간 국민의힘 지지율은 22.7%에서 22.6%로 0.1%p, 국민의당은 5.1%에서 4.4%로 0.7%p 빠졌다. 

역으로 정의당은 4.0%에서 5.0%로 1%p, 열린민주당은 2.3%에서 2.7%로 0.4%p 더해졌다. 중도층으로 분류되는 응답인 ‘지지정당 없다’나 ‘잘모름’, ‘무응답’은 24.3%에서 27.8%로 3.5%p 늘었고, ‘기타정당’이란 응답은 5.2%에서 2.5%로 2.7%p 줄었다.

민주당의 지지율 하락에서 눈길을 끄는 대목은 대통령 지지율 변화에서와 같이 40대 지지층의 이탈이었다. 직전 연령별 통계에서 52.4%의 지지를 보였던 40대는 금번 조사에서 37.0%로 15.4%p나 이탈했다. 이는 30대(3.2%p와 60대 이상(2.4%p)과 50대(0.8%p), 20대(0.1%p)의 지지율 상승에도 감소세를 막을 수 없는 주요 원인이 됐다.

지역별로는 제주(23.1%→65.4%, 42.3%p)와 충청(27.6%→32.5%, 4.9%p), 인천·경기(37.4%→41.8%, 4.4%p)에서의 지지율은 올랐지만, 강원(42.8%→13.3%, 29.5%p)과 PK(37.6%→27.6%, 10%p), 서울(37.8%→33.7%, 4.1%p), TK(22.8%→21.7%, 1.1%p)에서의 지지율을 내렸다. 심지어 호남(52.5%→45.1%)에서도 7.4%p가 하락했다.

한편 이번조사는 쿠키뉴스 의뢰로 한길리서치가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조사방식(유선전화면접 19.3%, 무선 전화면접 10.1%, 무선 ARS 70.6%, 무작위 RDD 추출)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6.4%,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0년 12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연령·지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다. 보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한길리서치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oz@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