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퇴근길 폭설에 12~13일 지하철·버스 증편 운행

지하철 운행 집중배차시간, 퇴근시간 2시간·출근시간 30분 연장

12일 오후 수도권 등 중부지방에 일주일만에 또 폭설이 내리면서 서울 강변북로(구리방향) 일대가 극심한 교통 정체를 보이고 있다. 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서울시가 12일 오후부터 시작된 폭설로 교통 체증이 예상됨에 따라 이날 퇴근시간대와 13일 출근 시간에 대중교통 운행을 늘리기로 했다.

지하철은 이날 퇴근 시간대 집중 배차시간을 기존 오후 6~8시에서 2시간 연장해 오후 10시까지 운영하기로 했다. 13일 출근 시간대는 오전 7~9시에서 30분 연장해 오전 9시 30분까지 집중배차시간을 늘리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지하철 운행 횟수는 12일 퇴근 시간대 56회, 13일 출근 시간대 36회 늘어난다.


시내버스는 모든 노선의 출·퇴근 시간대 최소 배차간격 운행을 30분 연장하고 야간감축 운행은 해제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이날 오후 3시 40분부터 대설주의보가 발표됨에 따라 즉시 제설 2단계 비상근무에 들어갔다. 시는 인력 8000명과 1078대의 제설차량을 투입해 제설작업을 벌이고 있다.

nswreal@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