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젠트, 주주친화 정책 필두의 간담회 성료

▲ 사진=유재형 공동대표(단상 좌측), 이명희 공동대표(우측)가 간담회에서 주주들의 질의에 응답하고 있다, 솔젠트 제공


[쿠키뉴스] 김영보 기자 = 분자진단 전문기업 솔젠트㈜(공동대표이사 유재형, 이명희)가 주주와의 원활한 소통을 위해 개최한 신년 간담회를 성황리에 마쳤다고 12일 밝혔다.

솔젠트 대전 본사 신축 스마트공장 대회의장에서 1월 8일부터 9일까지 양일간 개최된 간담회에는 많은 주주들이 참석한 가운데 다양한 질의응답을 중심으로 소통이 이뤄졌다. 온라인 생중계의 동시 접속자도 수백 명에 달했다.


간담회 자료에 따르면, 솔젠트 최대 주주인 이원다이애그노믹스㈜(이하 EDGC)와 솔젠트는 바이오 산업군에 속해 있지만, 서로 다른 기술력을 통해 시너지를 내 글로벌 바이오 기업으로 성장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솔젠트는 EDGC와 함께 다수의 해외 수출계약을 진행 중이다.

9일 간담회에 참석한 EDGC 신상철 공동대표는 한 주주의 질문에 “경영권 확보 시 보호예수를 3년으로 할 것이나, 그렇지 않은 경우 회사 경영진을 신뢰할 수 없는 상황이므로 보호예수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상장 주관사인 미래에셋대우는 간담회에서 솔젠트는 이미 실사를 통해 많은 부분이 진행되었고, 그 결과 현재 상장을 위한 두 가지 요건인 형식적 외형 요건과 질적 요건을 갖추고 있어 오는 7월 중 상장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간담회는 정부의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여 진행되었고 사전에 대전 시청 확인 절차도 거쳤다. 본 영상은 유튜브에서 ‘솔젠트 주주 간담회’를 검색하면 다시 볼 수 있다.


kim.youngbo@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