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뉴스 여론조사] 이재명 25.5% vs 윤석열 23.8% ‘2강’ 구축… 이낙연 14.1%로 추락 

이재명‧윤석열 오차 범위 접전
민주당 지지자 이재명 선호 뚜렷… 이낙연, 사면론과 함께 입지 축소
野, ‘윤석열 대망론' 속 안철수‧홍준표 고전

▲ 차기 대선 후보 지지율에서 2강을 형성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윤석열 검찰총장

[쿠키뉴스] 최기창 기자 =한때 차기 대선 후보 1위로 손꼽히던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추락이 심상치 않다. 지지율 반전을 위해 사면론까지 꺼냈지만 오히려 역풍을 맞은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경쟁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반사이익을 누렸다. 아울러 범야권에서는 여전한 인물난 속에 윤석열 검찰총장이 굳건한 모습이다.

쿠키뉴스 의뢰로 여론조사기관 한길리서치가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사흘 동안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04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이 도지사와 윤 총장이 각각 25.5%와 23.8%를 기록하며 2강을 형성했다. 이들은 오차 범위 안에서 접전을 벌였다. 대권 주자로 일찌감치 나섰던 이 대표는 14.1%에 머물렀다.

▲그래픽=이정주 디자이너

여권에서는 이 도지사의 선전이 돋보인다.

그는 세대별 조사에서 60대 이상을 제외하고 모두 20% 이상의 지지(▲18~29세 29.1% ▲30대 25.4% ▲40대 31.2% ▲50대 32.7% ▲60대 이상 14.6%)를 얻었다. 아울러 전 지역에서 두 자릿수를 지지율(▲서울 20.0% ▲부산‧울산‧경남 20.4% ▲대구‧경북 18.9% ▲인천‧경기 35.7% ▲호남권 25.3% ▲충청권 21.0% ▲강원권 14.2% ▲제주권 38.5%)을 획득하는 등 조금씩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는 평가다. 또한 민주당 지지자 중 45.3%가 이 도지사를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나 경선 통과 가능성도 커졌다는 평가다. 

반면 이 대표는 승부수로 꺼낸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론이 오히려 발목을 잡은 모양새다. 지지율 반등을 위해 사면 카드로 중도층 껴안기에 나섰지만 애매한 포지션과 취약한 지지기반만 드러냈다는 분석이다. 

특히 그는 부산‧울산‧경남(8.8%)과 대구‧경북(9.3%), 강원권(6.7%)에서 한 자릿수에서 머무는 등 고전했다. 20대의 지지율이 단 7.4%에 그친 것도 뼈아프다. 이는 이 도지사가 18~29세에게 29.1%의 지지를 얻은 것과 비교하면 큰 차이다. 

▲그래픽 이정주 디자이너

범야권에서는 인물난이 여전한 것으로 보인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홍준표 무소속 의원 등 기존 정치인들은 한 자릿수 지지율에 머물렀다. 안 대표와 홍 의원은 각각 7.4%와 5.9%에 그쳤다. 

그러나 윤 총장 대망론은 여전하다. 그는 부산‧울산‧경남(30.4%), 대구‧경북(30.7%), 충청권(35.6%) 등에서 30% 이상의 지지를 획득했다. 특히 국민의힘 지지자 중 50.7%가 윤 총장을 차기 대선 후보 1위로 꼽는 등 ‘윤석열 현상’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조사방식(유선 전화면접 19.3%, 무선 전화면접 10.1%, 무선 ARS 70.6%, 성‧연령‧지역별 할당 무작위 추출)으로 진행했다. 응답률은 6.4%,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오차범위 ± 3.1%p다. 통계보정은 2020년 12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기준 성‧연령‧지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다. 보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한길리서치 및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mobydic@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